우리 한인 크리스챤들은 하나님의 능력을 맛보기 위해 5가지의 기도가 필요했습니다.

우리 한인 크리스챤들의 기도는, 결코 만병통치약은 아니지만 기도하는 사람들에게 결코 절망은 없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기도라는 하나님과의 대화의 전선을 통해서, 하나님의 초자연적인 능력이 우리의 생애에 흘러 들어 오기 때문인 것입니다. 하나님의 초자연적인 능력을 맛보기 위해 어떤 기도가 필요했습니까? 시편 39편을 통해서 알았습니다.
첫째, 겸손의 기도가 필요했습니다. (4절)
주님, 알려 주옵소서. 우리 삶의 끝이 언제입니까? 우리가 얼마나 더 살 수 있습니까? 우리의 일생이 얼마나 덧없이 지나가는 것인지를 말씀해 주옵소서. 우리는 스스로의 연약함을 긍정하고 하나님 앞에서 겸손히 기도해야 합니다. 조용한 인내와 끈기를 가지고 아름답게 성장하고 아름다운 열매를 맺어 가는 자연은 침묵의 미를 가르쳐주는 위대한 인생의 스승입니다. 침묵하는 자연과 침묵을 두려워하는 인간의 모습을 비교할 때마다 우리는 이런 기도의 주제를 발견합니다. “주님, 우리의 연약함을 알게 하옵소서.”
둘째, 구원의 기도가 필요했습니다. (8절)
우리가 지은 그 모든 죄악에서 우리를 건져 주옵소서. 우리로 어리석은 자들의 조롱거리가 되지 않게 해주옵소서.
우리는 죄로부터의 구원과 삶의 고난으로부터의 승리를 위하여 끊임없이 기도해야 합니다. 우리는 성스러운 기도의 노동으로부터 흘러 나오는 땀을 통해 사죄의 은혜와 승리의 은혜를 얻어야 합니다. 그런 은혜의 필요성을 절감할 때마다 우리도 다윗처럼 기도하게 됩니다. “주님, 우리를 모든 죄에서 건지시며, 우매한 자에게서 욕을 보지 않게 하옵소서.”
셋째, 자비의 기도가 필요했습니다. (10절)
주님의 채찍을 우리에게서 거두어 주옵소서. 주님의 손으로 우리를 치시면, 우리의 목숨은 끊어지고 맙니다.
생애는 연약하기에 자비의 기도가 필수적입니다. 링컨은 “하나님이 우리 편이라는 것을 기뻐하기보다는 우리가 하나님 편에 있는가를 살펴보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처럼 우리가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자비를 요청할 때,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기도를 결코 외면하지 않으십니다.
넷째, 간청의 기도가 필요했습니다. (12절)
주님, 우리의 기도를 들어 주옵소서. 우리의 부르짖음에 귀를 기울여 주옵소서. 우리의 눈물을 보시고, 잠잠히 계시지 말아 주옵소서. 우리 또한 우리의 모든 조상처럼 떠돌면서 주님과 더불어 살아가는 나그네이기 때문입니다. 눈물은 인생의 신맛과 쓴 추억에서 비롯된 정수이고, 상처 난 마음의 파편이자 고뇌의 용액입니다.
눈물이 있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 아닙니다. 울 수 없다는 것은 불행한 일입니다. 눈물은 우리들을 진실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의로운 자의 눈물을 담을 병을 통해, 의인의 눈물을 그 눈물병에 모아 두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눈물로 부르짖을 때, 그 눈물을 기억하시며 선한 역사를 이루어 주실 것입니다.
다섯째, 화목의 기도가 필요했습니다. (13절)
우리가 떠나 없어지기 전에 다시 미소 지을 수 있도록, 우리에게서 눈길을 단 한 번만이라도 돌려 주옵소서.
화목의 기도란 무질서의 모습이 질서의 모습으로 변하기를 원하는 기도이고, 반목과 대립이 화합과 조화로 변화하기를 원하는 기도이며, 영육간의 병든 상태가 하나님의 사랑과 용서 안에서 건강하게 회복되기를 원하는 기도인 것입니다. 연약한 육신이기 때문에 하나님께 부족한 모습을 노출했을지라도, 하나님께 화목의 기도를 드리기를 주저하지 않으면 우리에게 활기차고 생기 있는 내일이 바로 다가 오게 될 것입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