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부동산뉴스 역대 최저 수준의 금리, 오래 가지 않는다

역대 최저 수준의 금리, 오래 가지 않는다

현재 뉴질랜드는 역대 최저 수준의 금리와 은행들의 치열한 대출 고객 유치 경쟁으로 주택 구입에 유리한 시기를 맞고 있다. 게다가 경매에 나온 주택의 30% 정도만이 매매가 성사되고 있어 구매자들에게 더욱 유리하게 돌아가고 있다.
모기지 브로커 존 볼튼은 지난 9월 오클랜드의 주택 매매 건수가 글로벌 경제위기 수준으로 떨어짐에 따라 시중 은행들은 대출 고객 유치에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했다. 현재 SBS 은행은 2년 고정 금리를 3.95%로 내렸고, HSBC는 1년 고정 금리를 3.85%로 제시했다. 현재 금리는 역대 최저였던 2016년과 차이가 거의 없다. 당시 1년 고정 금리가 4.33%, 2년 고정 금리는 4.35%였다. interest.co.NZ의 데이비드 채스턴은 은행이 대출을 해주기 위해서는 해외에서 돈을 빌려와야 하는데 현재 미국 금리가 빠른 속도로 인상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해외에서 자금을 빌려오는 비용이 상승하고 있어 뉴질랜드의 사상 최저 금리 시대는 곧 막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2018년 남은 한 해는 대출 금리를 고정하기 금리 좋은 시기라고 했다. 볼튼씨는 대부분의 은행들이 신규 고객에게 현금 환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모기지 재 고정시 여러 은행들의 서비스를 비교하면 좋은 조건으로 혜택을 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뉴질랜드 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요즘 뜨는 발효음료 ‘콤부차 Kombucha’

한국엔 생소하지만, 아만다 사이프리드, 레이디 가가, 린제이 로한 등 미국 할리우드 여배우들이 즐겨 마시는 건강음료로 알려진 ‘콤부차’(Kombucha)의 인기는 유럽, 일본 등 전 세계로 퍼져가면서 건강하고 맛있는 디톡스...

뉴질랜드타임즈 1000호를 맞아

1996년 1월 1일(월) 새해 첫날에 창간된 뉴질랜드타임즈가 이번 1000호를 발행할 수 있기까지 오랜 세월 변함없이 뉴질랜드타임즈를 성원하고 지지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머리...

‘키위 이슬람 테러리스트’ 귀환 못할 수도

자신다 아던 수상은 소위 ‘키위 지하디스트’라고 불리는 마크 테일러가 뉴질랜드로 돌아올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테일러는 뉴질랜드 국적으로 이슬람 테러 단체인...

보다폰, 직원 2800명에게 자발적 퇴사 제안

수백 곳 콜센터 재정립…기술 인력 인도 협력 회사로 옮길 듯 보다폰은 지난 3월 11일 재무상태를 회복하고 2020년 주식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