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 부동산 시장 바이어 마켓으로 전환

여름철을 맞아 오클랜드 부동산 시장에 주택 매물이 급증하고 평균 호가(asking price) 및 매매가격이 하락함에 따라 구매자들에게 더 유리한 바이어스 마켓으로 변하고 있다.
Realestate.co.nz의 10월 통계에 따르면 오클랜드의 10월 신규 매물은 작년 10월과 비교하면 무려 20.1% 증가했으며, 총 매물 수는 1년 전보다 17% 증가한 반면. 평균 호가는 9월보다 1.3%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Realestate.co.nz 관계자는 신규 매물을 비롯한 전체 매물이 증가해 구매자의 선택 폭이 넓어져 구매를 더 신중하게 고려할 수 있게 되어 오클랜드 부동산 시장은 9년 만에 처음으로 구매자들에게 유리한 상황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했다. QV최근 자료에 따르면 오클랜드 평균 주택 가격은 지난 10월 말 기준, 3개월 전보다 0.3%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시장의 주요 지표라 할 수 있는 평균 매매 일수( 시중에 집이 나와 팔리는 기간) 가 오클랜드를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늘어나고 있다 오클랜드와 크라이스트처치를 제외한 나머지 주요 도시들의 주택 가격은 계속 상승하고 있으나, 해밀턴의 평균 가격은 지난 3개월 동안 2.8% 상승했고, 타우랑가는 1.2%, 웰링턴 지역 2.9%, 더니든은 2.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 타임즈>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