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마초 합법화 국민투표 논의 중

지난 화요일 식품 안전부 데미언 오코너장관은 판매 금지 품목인 대마씨(헴프씨드)를 일반 식품으로 판매할 수 있도록 마약 규정 및 식품 규정을 변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마(Hemp)는 가장 빠른 속도로 자라는 대마 식물로 10,000년 전부터 섬유(삼베)로 사용되어 왔다. 오코너 장관은 대마씨는 영양이 풍부한 안전 식품이며, 대마초와 달리 환각 효과는 없다”고 설명했다. 대신 대마의 꽃과 잎은 판매가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대마씨는 약물남용법에 따라 보건부로부터 수입 허가를 받아야 하며, 이 규정은 동일하게 유지될 예정이다. 하지만 껍질을 벗긴 대마씨 및 대마 식품에는 허가가 필요하지 않게 법이 바뀐다. 1차산업부는 THC 함량이 낮은 대마 식품에 대해 안전 검사를 통해 국민이 안전하게 먹을 수 있도록 관리하겠다고 전했다. 대마씨 업계는 대마씨 생산이 3~5년 내 1000~2000만 달러의 수출 창출을 이끌어낼 것이라며 반가운 소식이라고 말했다. 노동당은 대마초 합법화를 지지하고 있는 녹색당과 연합 정부를 구성하고 있어 2020년 총선 전까지 뉴질랜드에서는 대마초 국민투표가 실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TVNZ 프로그램 Q+A에 출연한 아던 총리는 법적 구속력이 없는 국민투표가 될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 국민투표의 목적은 뉴질랜드 국민의 의중을 알기 위한 것이며 결과를 수렴하지 않을 것이라면 애초에 국민투표를 실시하지 않을것이지만 찬성이 얼마 이상 되어야 합법화하겠다는 구체적인 생각은 아직 없다”고 답했다. 한편, 자신다 아던 총리는 대마초 국민투표에 대한 세부 사항이 확정되지 않았으며 가장 효율적인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며 국민 투표 결과를 토대로 최종 결정은 내각에서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뉴질랜드 타임즈>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