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교민뉴스 교민소식 환희정사 주최 제 1회 작은 산사음악회 및 바자회 성황리 개최

환희정사 주최 제 1회 작은 산사음악회 및 바자회 성황리 개최

지난 11월 17일 토요일, 멀리 바다가 보이는 와이타케레 숲 속에 위치한 뉴질랜드 정부 최초 공인 사찰인 환희정사(주지 동인스님)에서 제 1회 작은 산사음악회 및 바자회가 개최되었다. 이날 행사는 뉴질랜드 내 한국 불교 토착화 및 인재 양성, 소외 계층을 후원하기 위한 기금 마련을 목적으로 이루어졌다. 이날 바자회와 산사음악회를 보기 위해 오클랜드 시민들은 물론 멀리 베이오브아일랜드에서 까지 1박 2일 일정으로 온 분이 계신 등 약 250명의 힌인 교민이 참여하였고, 다수의 키위 가족들도 방문하여 한국 사찰의 음식 및 다채로운 행사에 즐거워 하는 모습도 보였다. 날씨 또한 성공적인 행사를 기원하듯 맑은 하늘과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 공연을 즐기기에는 더 없이 좋은 날씨였다.
또한 이날 행사를 빛내주기 위해 남국정사 주지 법일스님, 오클랜드 한인회 박세태 회장, 국민당 국회위원 멜리사 리 위원, 재향군인회 김우식 회장, 한민족 통일여성협의회 구만옥 회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석하였다.
오전 11시부터 열린 바자회에서는 옷, 그릇 등의 생활용품을 비롯하여 화장품, 난초, 테라리움 등 많은 상품이 진열되어 있었으나 좋은 품질과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되어 방문하신 교민들이 많이 구매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또한 환희정사 신도들이 정성껏 준비한 맛있는 산채비빔밥, 김밥 등을 드시며 공연을 즐겼다.
산사음악회는 오후 1시 30분부터 약 2시간에 걸쳐 환의정사 법당 앞 소나무 그늘 밑 특별 무대에서 펼쳐졌는데, 환희정사 신도회 장구한 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오클랜드 한인회 박세태 회장 및 멜리사 리 의원의 축사가 이어졌고, 20여명의 오클랜드 기타앙상블의 클래식 기타 연주로 공연의 서막이 열렸다. 이어서 부채춤(성정미), 알토 색소폰(오명렬), 가야금 병창(이옥순, 박영실), 하모니카 2중주(류종선, 이와모토 세이지), 대금/가야금 (남성식, 박덕임), 발레 (오윤서, 강보미), 소프라노 솔로(박영실), 화관무 (성정미, 김경희), 테너 색소폰(김기환) 공연이 펼쳐졌으며 마지막 피날레는 행복누리 사물놀이패의 신명나는 사물놀이로 마무리 되었다.
이 날 관객들은 공연이 펼쳐진 특별 무대 앞 소나무 그늘 밑에 준비된 의자에 앉거나 환희정사의 넓은 잔디밭에 편하게 앉아서 행복하게 공연을 즐기는 모습을 보여 산사음악회의 부제인 Healing Music Festival에 걸 맞는 공연이었다. 공연이 끝나고 이 날 행사를 통해 모아진 기금으로 조성된 장학금을 바로 학생들에게 전달하는 전달식이 이어져 참석한 교민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이 날 모인 기금 및 환희정사에서 스님들이 직접 키우고 있는 난초를 판매한 수익금 등을 모아 조성된 장학금을 토대로 환희정사 장학회가 설립될 예정으니 향후 더 많은 학생들이 장학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환희정사 부주지 혜담스님은 제 1회 작은 산사음악회 및 바자회 준비를 위해 애써주신 모든 신도 및 심적 물적으로 많은 도움을 준 후원자 및 협찬자들에게 감사의 말씀과 더불어 바쁜 시간에도 불구하고 행사에 오신 관객들에게도 부처님의 자비가 있기를 기원하는 내용으로 폐회사를 하였다.
마지막으로 행사에 참석해 주신 관객 들을 위해 ‘佛’자 족자, 부처 조각상, 테라리움, 난초, 쌀 등 다양하게 준비한 경품을 나눠주는 행운권 추첨 시간 또한 모든 참석자들이 함께 웃으며 서로의 행운을 축하해 주는 모습을 볼 수 있었던 훈훈한 시간이었다.
“제 1회 작은 산사음악회 및 바자회에 참석해 주신 모든 관객 및 내외빈 들에게 심심한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오늘 행사를 통해 모아진 기금은 우리 교민들을 위해 의미 있게 사용하겠으니, 제 2회 작은 산사음악회는 더욱 더 다채롭고 수준 높은 공연이 되도록 종교, 인종을 불문하고 더 많은 분들이 참여해 주시길 바랍니다’라며 본 행사를 주최한 환희정사 주지 동인스님은 전했다.
여름이 오는 길목 11월 에 꽃이 만발한 숲 속에서 펼쳐진 환희정사 ‘작은 산사음악회 및 바자회’는 올해가 첫 회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교민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 성황리에 끝이 났다. 공연의 여운이 아직도 남아 있음에도 제 2회 작은 산사음악회 및 바자회를 성급히 기대해 본다.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요즘 뜨는 발효음료 ‘콤부차 Kombucha’

한국엔 생소하지만, 아만다 사이프리드, 레이디 가가, 린제이 로한 등 미국 할리우드 여배우들이 즐겨 마시는 건강음료로 알려진 ‘콤부차’(Kombucha)의 인기는 유럽, 일본 등 전 세계로 퍼져가면서 건강하고 맛있는 디톡스...

뉴질랜드타임즈 1000호를 맞아

1996년 1월 1일(월) 새해 첫날에 창간된 뉴질랜드타임즈가 이번 1000호를 발행할 수 있기까지 오랜 세월 변함없이 뉴질랜드타임즈를 성원하고 지지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머리...

‘키위 이슬람 테러리스트’ 귀환 못할 수도

자신다 아던 수상은 소위 ‘키위 지하디스트’라고 불리는 마크 테일러가 뉴질랜드로 돌아올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테일러는 뉴질랜드 국적으로 이슬람 테러 단체인...

보다폰, 직원 2800명에게 자발적 퇴사 제안

수백 곳 콜센터 재정립…기술 인력 인도 협력 회사로 옮길 듯 보다폰은 지난 3월 11일 재무상태를 회복하고 2020년 주식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