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크리스챤에게는 진정한 예배가 무엇인지를 깨달았습니다.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란 무엇을 뜻하는지를 알았습니다. 많은 종교에서 세상의 사람들이 정한 신들을 향하여 경외심을 표현하며 나름대로 예배를 하고 있습니다. 이슬람인들은 메카를 향하여 하루에 5번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오늘날 기독교의 예배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크리스챤들들이 모여 경배를 드리는 행위가 극히 설교를 위한 편향주의로 바뀌어 있음을 볼 수 있었습니다.
교회에 지각을 하여도 설교만 들으면 예배를 드린 것으로 착각하는 사람들도 있는 것 같았으며, 그래서 나타나는 현상은 그날 예배를 통하여 무엇을 찬양했는지 어떤 기도를 했는지는 전혀 기억조차 하지 않아도, 설교는 듣고 기억하려 하고 은혜를 받았다고 자랑을 늘어 놓았습니다.
우리 크리스챤들은 예배가 설교를 듣는 것이 아니고, 하나님을 경배하는 것이며, 예배에는 찬양과 기도와 말씀과 치유와 회복과 회개와 결단이 어우러져 하나님께로 가까이 나아가는 축복된 시간이요, 거룩한 변화의 모습을 체험을 누리는 시간인 것임을 알았습니다. 특히 각종 모임에서의 예배의 형태는 사람 중심으로 인간관계 중심으로 되어 버린 정도로 설교가 중심적이었습니다. 주님, 경배의 모습이나 경건성은 어디로 가고 설교에만 집중하는 형태를 보여 주고 있음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주님, 찬송도 하고 기도도 하지만 어떻게 보면 찬송과 기도는, 설교를 위한 들러리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예배의 중심에 서지 못하고 있음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때론 찬양만을 중시하여 경배와 찬양이란 변형된 예배의 형태가 유행처럼 번진 적도 있었습니다. 금요기도회에는 설교는 들러리가 되고 찬양과 기도만 강조가 됨을 종종 보게 되었습니다.
장례식장에서의 예배하는 모습을 보면, 그것이 하나님을 경배하는 예배라 할 수 있는 것인가? 돌잔치나 회갑잔치을 위한 예배들의 모습도 보면, 극히 인간적으로 중심적인 짝퉁 예배가 진짜처럼 행세를 하고 있음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기도는 기도답게 예배는 예배답게, 하나님에게 거룩하도록 경배하는 모습으로 바뀌어야 하겠지만, 지금의 우리 크리스챤들의 잘못된 예배의 모습을 고치도록 도와 주옵소서.
우리의 온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성품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경배하는 것이, 예배의 기본정신인 것을 깨달았습니다. 예배할 때 무릎 꿇고 머리를 숙여 진정한 간절한 기도가 함께 하는 것을 볼 수가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예배시간에서, 크리스챤들의 교제라는 시간에 인도자의 인도에 따라, 옆 사람과 인사 한마디가 진정한 크리스챤들의 교제가 될 수 있는 것인가? 형식적이고 외형적인 오늘의 예배는, 경배가 중심으로 그 어느 것 하나에만 집중하지 않고, 예배의 전체가 골고루 균형이 있는 모습으로 바뀌어야 하는 것임을 알았습니다.
우리 크리스챤들이 설교만을 듣고자 교회에 가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받으시는 예배 자체가, 설교로써 중심이라면 진정으로 그 예배를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것인가? 주님, 우리의 중심이 드려지는 예배, 진정한 경배가 있는 예배, 하나님의 임재를 체험하는 예배가 조속히 회복되어 가도록 도와 주옵소서.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