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크리스챤들이 주님과 동행하면 오클랜드의 삶이 사랑으로 행복해지는 것입니다.

얼마 전에 어떤 아나운서가 방송에서 멘트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오클랜드의 세상의 한인들은 성공한 한인들 이라고 부러워했습니다. 좋은 집에 갖고 싶은 모든 것이 있지만, 그는 이를 허상이라고 말했으며, 같이 살아 갈 사랑하는 한인이 없어 항상 허전함과 행복하지 못함을 이야기했습니다.
우리 크리스챤들의 행복은 물질에 있지 않았습니다. 함께 마음을 주고 받을 상대가 있어 함께 할 때에 드디어 행복을 느꼈습니다. 오클랜드의 세상에 고독이 어디에서 오는 것인가? 함께할 한인이 없으므로 다가 오는 현상들이었으며, 병들었을 때 보호자가 되어 주고, 기뻐할 때 함께 웃어 줄 친구가 있고, 슬플 때에 함께 울어 줄 가족이나 친구나 이웃이 있다면 우리는 행복한 한인들이었습니다.
오클랜드의 세상에 모든 것을 얻었을 지라도 혼자라면, 외롭고 허전한 삶을 살 수 밖에 없습니다. 하나님께서는 크리스챤이 혼자 살아 가는 것을 좋게 보지 않으셨습니다. 그래서 그에 맞는 짝을 허락하셨습니다. 어느 할머니가 병든 남편을 간호하면서 하는 말을 들은 적이 있었습니다. 병이 들었어도 곁에 있으니 행복하고, 따뜻한 손길을 필요로 하는 친구가 있는 것에 감사했습니다.
오클랜드에 살면서 다른 한인들과 어울리지 못하고, 홀로 살아가는 한인들이 얼마나 많은지 궁금했습니다.
교회에 와서도 외톨이처럼 한 쪽에서 예배를 드리고, 다른 한인들과 소통도 하지 못하고, 홀로의 삶을 사는 한인들을 보면 안타까움을 느꼈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간섭이나 관심에서 벗어나고 싶을 지라도, 거기엔 삶에 대한 보람이나 행복을 느낄 수 없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그렇지만, 하나님과의 관계는 더 중요했습니다. 주위의 사람들이 우리를 위로해 주지 못 하지만, 하나님은 우리의 삶에 적극적으로 개입하시고 함께 하시기를 원하시는 분이시며, 세상 끝날까지 우리와 함께 하시는 것임을 알았습니다. 주님께서는 우리를 도와 주시고, 우리의 친구가 되어 주시는 것입니다. 믿음생활이 좋은 것은, 함께 하시는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계시고, 사랑을 베풀 믿음의 형제들이 곁에서 기도해 주고 마음을 나누며 살 수 있기 때문인 것입니다. 혼자의 삶은 외로울 수 밖에 없지만, 그러나 함께하면 행복한 것이 우리의 삶들인 것입니다.
더욱이, 크리스챤들의 사랑은 차별하지 않으며, 사랑을 받을 만한 상대를 고르지 않으며, 사랑은 교환조건을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우리의 친절과 선행이 최선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생각하는 최하의 보상이 올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보상이란 하나님께서 우리의 마음 속에 주시는 것이며, 눈에 보이는 보상이 그렇게 크지 아닌 것도 알았습니다.
우리가 돈 주머니를 보고 사랑하는 것은 대략 1년 정도 갈 것이고, 예쁜 얼굴만을 보고 사랑하는 것은 대략 2년 정도라고 했습니다. 결국 마음을 보고 사랑해야 오래 가기 때문에, 그래서 우리도 사랑을 받을 만한 한인이 되려면 마음을 곱게 써야 하고, 독이 깨지고 물이 쏟아졌을 때 비판하고 다른 한인의 잘못만을 탓하지 않아야 하는 것입니다.
많은 크리스챤들이 자신의 분석이 정확하고 비판력을 과시하지만, 어리석은 크리스챤들인 것입니다. 누구든지 비판할 수 있습니다. 비판은 쉽지만 회복하기가 어려웠습니다. 수습하기가 힘든 것입니다. 말로만 하는 사람보다는 책임지는 크리스챤으로서, 비판하는 편보다는 용기를 주고 사랑으로 격려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것을 어떤 열매를 따는 것처럼 생각하지 않고 나무를 가꾸는 것으로 생각하고, 노력이 어느 만큼 들어가야 하고 시간도 많이 기울여야 하는 것입니다. 그래도 도저히 사랑할 수 없을 때는, 십자가에 매달리면서 “하나님 아버지여, 그들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그들이 알지 못합니다.”라고 하신 예수님을 바라 보며 예수님의 삶을 체험하게 하여
주옵소서.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