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부동산뉴스 Letting Fee 금지 후 렌트비 인상 움직임

Letting Fee 금지 후 렌트비 인상 움직임

세입자가 부담하던 임대 주택 중개 수수료(letting fee)가 12월 12일부터 금지됨에 따라 우려했던 렌트비 인상 움직임이 벌써부터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뉴스 허브는 한 부동산 중개 회사가 중개 수수료를 충당하기 위해 집주인들에게 계약 첫해에 주당 $10씩 렌트비를 올릴 것을 권하는 편지를 보낸 사실을 밝혀냈다.
이 부동산 중개 회사는 임대 계약 첫해에만 렌트비를 주당 $10씩 올려서 중개 수수료를 충당한다는 입장이지만, 1년이 지난 후 인상된 렌트비를 다시 내릴 가능성이 작기 때문에 결국 세입자는 중개 수수료보다 많은 금액을 지급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필 트와이포드 주택부 장관은 부동산 중개인은 집주인을 위해 세입자를 찾아 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만큼 중개 수수료를 세입자가 아닌 집주인에게 청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기업혁신 고용부와 재무부는 중개 수수료가 금지되면 렌트비를 올려 이를 충당할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자신다 아던 수상은 렌트비가 오르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했지만, 국민당 주택 담당 대표 주디스 콜린스는 정부가 ‘희망과 바람’에 의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세입자들의 부담을 덜게 하려던 정부의 정책이 의도와 달리 오히려 세입자들의 부담이 가중되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뉴질랜드 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요즘 뜨는 발효음료 ‘콤부차 Kombucha’

한국엔 생소하지만, 아만다 사이프리드, 레이디 가가, 린제이 로한 등 미국 할리우드 여배우들이 즐겨 마시는 건강음료로 알려진 ‘콤부차’(Kombucha)의 인기는 유럽, 일본 등 전 세계로 퍼져가면서 건강하고 맛있는 디톡스...

뉴질랜드타임즈 1000호를 맞아

1996년 1월 1일(월) 새해 첫날에 창간된 뉴질랜드타임즈가 이번 1000호를 발행할 수 있기까지 오랜 세월 변함없이 뉴질랜드타임즈를 성원하고 지지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머리...

‘키위 이슬람 테러리스트’ 귀환 못할 수도

자신다 아던 수상은 소위 ‘키위 지하디스트’라고 불리는 마크 테일러가 뉴질랜드로 돌아올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테일러는 뉴질랜드 국적으로 이슬람 테러 단체인...

보다폰, 직원 2800명에게 자발적 퇴사 제안

수백 곳 콜센터 재정립…기술 인력 인도 협력 회사로 옮길 듯 보다폰은 지난 3월 11일 재무상태를 회복하고 2020년 주식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