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질랜드뉴스 주간이슈 “대마초는 약이다”, 옥외 광고판 설치

“대마초는 약이다”, 옥외 광고판 설치

국회는 지난 11일 의사의 처방에 따라 의약용 대마 제품의 사용을 허용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의료용 대마 제품 제조 허가를 받은 기업인 헬리어스 세라퓨틱스은 전국에 “대마초는 약이다(Cannabis is medicine).”라는 문구의 옥외 광고판을 세우며 대마초에 대한 인식을 바꾸려고 시도하고 있다.
오클랜드 시내 거리에 대마초를 홍보하는 대형 광고판이 거리에 등장하자 시민들이 광고 심의위원회에 항의가 잇따르는 등 논란이 커지고 있다.
광고 심의위원회 관계자는 “의약용 대마초 광고에 대해 우려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것은 심의위원회가 다룰 문제는 아닙니다. 그러나 거리에 설치된 대형 광고판인 만큼 어린이들이 볼 수 있다는 문제를 제기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습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대마초를 피운 경험이 있다는 한 시민은 “대마 성분으로 약을 만들어 사용하는 것은 좋지만 대마초 흡연은 그렇지 않다. 대마초 흡연으로 정신질환, 불안증, 우울증 같은 부작용을 겪은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이 광고는 ‘아편이 약이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 우리가 아편의 일부 성분을 의약품으로 사용한다고 해서 아편 자체를 약이라고 말할 수는 없는 것이다.”라고 했다. 이 남성은 14살에 대마초를 피우기 시작하여 1년 만에 학교를 자퇴하고 나쁜 길로 빠졌다고 말하면서 자신의 아이들도 똑같은 길을 걷기를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2019 오클랜드 한인의 날 행사 열려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및 국제청소년예술단 초청, 수준 높은 공연 선보여 3월 30일(토), 노스쇼어 이벤트 센터에서 오전 9시부터 6시 30분까지 오클랜드...

올해부터 세금 환급서류 제출 안 해도 환급받을 수 있어

IRD(국세청)은 세금 환급이 자동 시스템으로 전환됨에 따라 바쁜 1년을 보내고 있다. IRD는 콜 센터로 걸려 오는 190만 통의 추가 전화를 받기 위해...

“NZ 역사상 가장 어두운 날…증오 아닌 사랑으로 극복”

무장 테러범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 난입해 총격, 21일 현재 50명 사망 3월 15일(금) 크라이스트처치 해글리 공원 부근의 이슬람...

뉴질랜드타임즈 1000호를 맞아

1996년 1월 1일(월) 새해 첫날에 창간된 뉴질랜드타임즈가 이번 1000호를 발행할 수 있기까지 오랜 세월 변함없이 뉴질랜드타임즈를 성원하고 지지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