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질랜드뉴스 북섬 해안에서 crayfish 포획 금지 움직임

북섬 해안에서 crayfish 포획 금지 움직임

북섬 해안에서 크레이피시로 불리는 가재 포획을 금지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산림 조류 청은 개체 수 복원을 위해 하우라키 걸프와 베이오브플렌티 사이의 CRA-2 해역을 3년간 차단시키는 조치 착수에 나섰다.
산림 조류 청 관계자는 이것이 크레이피시 가재를 보호하기 위한 방법이며 과감한 조치 없이는 뉴질랜드에서 이 가재가 소멸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크레이피시 개체 수가 원래 양의 20% 미만으로 줄었다며 전혀 건강하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지난 4월, 일차 산업부는 상업용 크레이피시의 총 허용 포획량을 416.5t에서 173t으로 대폭 축소했고, 취미 낚시꾼의 할당량은 34t으로 줄였다.
그러나 현재 취미 낚시꾼들의 할당량을 하루 6마리에서 3마리까지 축소하는 방안이 해양수산부에서 고려되고 있다.
산림 조류 청 관계자는 이것이 레저용 포획과 상업 어선의 포획에 차별을 두려는 것이 아니라 생태계의 건강을 위한 방안이라고 말했다.
그는 크레이피시가 해양 생태계의 구조를 유지하는 중요한 어종으로, 크레이피시가 소멸되면 생태계는 무너지고 만다고 강조했다. <뉴질랜드 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요즘 뜨는 발효음료 ‘콤부차 Kombucha’

한국엔 생소하지만, 아만다 사이프리드, 레이디 가가, 린제이 로한 등 미국 할리우드 여배우들이 즐겨 마시는 건강음료로 알려진 ‘콤부차’(Kombucha)의 인기는 유럽, 일본 등 전 세계로 퍼져가면서 건강하고 맛있는 디톡스...

뉴질랜드타임즈 1000호를 맞아

1996년 1월 1일(월) 새해 첫날에 창간된 뉴질랜드타임즈가 이번 1000호를 발행할 수 있기까지 오랜 세월 변함없이 뉴질랜드타임즈를 성원하고 지지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머리...

‘키위 이슬람 테러리스트’ 귀환 못할 수도

자신다 아던 수상은 소위 ‘키위 지하디스트’라고 불리는 마크 테일러가 뉴질랜드로 돌아올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테일러는 뉴질랜드 국적으로 이슬람 테러 단체인...

보다폰, 직원 2800명에게 자발적 퇴사 제안

수백 곳 콜센터 재정립…기술 인력 인도 협력 회사로 옮길 듯 보다폰은 지난 3월 11일 재무상태를 회복하고 2020년 주식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