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전국 주택 판매 가격 강세 유지

부동산협회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11월 뉴질랜드 전국 평균 주택 매매 가격은 사상 최고를 기록했지만, 오클랜드의 경우 작년 11월보다 떨어졌다.
11월 전국 평균 주택 가격은 $562,000으로 신기록을 경신했던 10월보다도 상승한 $575,000으로 집계되었다.
지난해 11월 대비 6.5% 오른 셈이다. 그러나 뉴질랜드 최대 부동산 시장인 오클랜드의 11월 평균 가격은 $867,000으로, $864,500였던 10월보다 소폭 상승했지만, 작년 11월 대비 1.5% 하락했다.
이는 전국적으로 평균 주택 가격이 강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오클랜드는 $900,000으로 최고 기록을 경신한 작년 3월 이래 소폭 하락한 뒤 침체기에 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전국의 6개 지역이 11월 최고 평균 가격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노스랜드가 작년 11월과 비교하면 21.2% 올랐고, 와이카토 8%, 혹스베이 11.9%, 웰링턴이 11.5% 상승했다.
전국의 주택 거래량도 지난해와 비교하면 2.6% 증가하여 지난 11월 7,286채가 거래되었다. 오클랜드의 주택 거래량은 2,039건으로, 작년 1월과 비교하여 3.9%나 증가했다.
오클랜드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의 거래량은 전년 대비 2.1% 상승했다. 지금까지 초여름 거래 현황은 전반적으로 꾸준한 상태이며, 주택 거래 건수는 작년 같은 시기에 비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 타임즈>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