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질랜드뉴스 12월 21일 금요일 오후 오클랜드 대중교통 무료

12월 21일 금요일 오후 오클랜드 대중교통 무료

오클랜드교통국은 12월 21일 금요일 오후 4시부터 오클랜드 전역의 대중교통이 무료로 제공될 것이며 교통카드 단말기를 작동시키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필 고프 오클랜드 시장은 이것이 단순히 시민들의 교통비를 덜어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 무료 대중교통을 제공하여 음주운전을 예방하고 크리스마스 전에 오클랜드의 전 시민들이 무사히 귀가하게 하려는 조치라고 밝혔다.
보통 크리스마스 전 금요일은 음주 운전이 가장 기승을 부리는 날이기 때문에 오클랜드 교통국 관계자는 경찰과의 논의 과정에서 무료 대중교통을 제공하면 시민들이 운전할 필요가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전했다.
금요일 오후 4시가 되면 기차역 게이트가 모두 열리며, 버스 내 홉 카드 단말기도 작동을 멈추게 된다.
한편, 교통경찰은 음주 운전 관련 교통사고가 크리스마스 시즌에 가장 높게 발생한다고 설명하면서, 술을 마신 후 안전이 조금이라도 의심될 경우 절대 운전대를 잡아서는 안 되며, 항상 일행의 안전을 살피고 무사히 귀가하는 방법을 미리 마련해 놓을 것을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뉴질랜드 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요즘 뜨는 발효음료 ‘콤부차 Kombucha’

한국엔 생소하지만, 아만다 사이프리드, 레이디 가가, 린제이 로한 등 미국 할리우드 여배우들이 즐겨 마시는 건강음료로 알려진 ‘콤부차’(Kombucha)의 인기는 유럽, 일본 등 전 세계로 퍼져가면서 건강하고 맛있는 디톡스...

뉴질랜드타임즈 1000호를 맞아

1996년 1월 1일(월) 새해 첫날에 창간된 뉴질랜드타임즈가 이번 1000호를 발행할 수 있기까지 오랜 세월 변함없이 뉴질랜드타임즈를 성원하고 지지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머리...

‘키위 이슬람 테러리스트’ 귀환 못할 수도

자신다 아던 수상은 소위 ‘키위 지하디스트’라고 불리는 마크 테일러가 뉴질랜드로 돌아올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테일러는 뉴질랜드 국적으로 이슬람 테러 단체인...

보다폰, 직원 2800명에게 자발적 퇴사 제안

수백 곳 콜센터 재정립…기술 인력 인도 협력 회사로 옮길 듯 보다폰은 지난 3월 11일 재무상태를 회복하고 2020년 주식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