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질랜드뉴스 비닐 봉지 1개 52불에 낙찰

비닐 봉지 1개 52불에 낙찰

올해 7월부터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이 전면 금지되게 됨에 따라
이미 상당수의 슈퍼마켓에서 비닐봉지가 사라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최근 넬슨에 거주하는 네이언 윌슨(18세) 군은 조만간 일회용 봉지가 역사 속으로 사라질 것을 대비해 재미 삼아 Pak’n Save 비닐봉지 한 장을 트레이드 미 경매 물건으로 포스팅했다.
결과는 놀랍게도 47회의 비딩끝에 최종 낙찰가 52불에 팔렸다. 트레이드 미의 밀리 실베스터씨는 일회용 비닐봉지가 온라인으로 판매된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며 작년에 비닐봉지 금지를 ‘아마게돈 에 비유해 백-아게돈이라고 명명하며 판매된 적이 있다고 했다. 또한, 환경 문제가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어 비닐봉지 사용금지가 키위들이 호응을 받고 있음을 입증하는 예라고 했다.
그간 한해 동안 약 7억개의 일회용 비닐봉지가 소비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뉴질랜드 양대 슈퍼마켓 체인 Progressive (Countdown) 와 Foodstuffs (Pak’n Save, New World)는 불필요한 비닐 포장재 사용 중단과 모든 포장재를 재활용 가능 재질로 전환하는 데 주력을 하고 있다.
<뉴질랜드 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요즘 뜨는 발효음료 ‘콤부차 Kombucha’

한국엔 생소하지만, 아만다 사이프리드, 레이디 가가, 린제이 로한 등 미국 할리우드 여배우들이 즐겨 마시는 건강음료로 알려진 ‘콤부차’(Kombucha)의 인기는 유럽, 일본 등 전 세계로 퍼져가면서 건강하고 맛있는 디톡스...

뉴질랜드타임즈 1000호를 맞아

1996년 1월 1일(월) 새해 첫날에 창간된 뉴질랜드타임즈가 이번 1000호를 발행할 수 있기까지 오랜 세월 변함없이 뉴질랜드타임즈를 성원하고 지지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머리...

‘키위 이슬람 테러리스트’ 귀환 못할 수도

자신다 아던 수상은 소위 ‘키위 지하디스트’라고 불리는 마크 테일러가 뉴질랜드로 돌아올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테일러는 뉴질랜드 국적으로 이슬람 테러 단체인...

보다폰, 직원 2800명에게 자발적 퇴사 제안

수백 곳 콜센터 재정립…기술 인력 인도 협력 회사로 옮길 듯 보다폰은 지난 3월 11일 재무상태를 회복하고 2020년 주식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