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된 한국인 낚시꾼 사망 추정

지난 1월 5일 토요일 오클랜드 베델스 비치로 낚시를 하러 간 한국인 강명(57세)씨가 귀가하지 않아 강씨의 가족들은 일요일 밤늦게 경찰에 실종신고를 접수했다. 오클랜드 경찰은 실종된 한국 남성의 실명과 사진을 공개하고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해양 경비대와 경찰 헬리콥터까지 동원해 며칠째 베델스 비치 일대에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펼쳤지만, 베델스 비치 주차장에서 강씨 소유로 확인된 2011년 토요타 프리우스 자동차를 발견한 것 이외의 화요일까지 별다른 단서를 찾지 못하고 강씨를 목격한 시민들의 제보를 당부했다.
하지만 수요일 와이테마타 경찰 칼럼 맥닐 경위는 베델스 비치 인근 오닐스 비치에서 강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의류와 낚시 장비가 발견되어 수색작업을 중단하고 시신 인양 작업으로 전환했다고 발표했다. 베델스비치에서 파도타기를 하는 전문 surfer들에 따르면 오클랜드 서부 해변은 파도가 매우 사납고 오닐스 비치처럼 외진 곳에서 갯바위 낚시를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라고 했다. 경찰은 강씨의 귀가를 애타게 기다리며 힘든 시간을 보낸 가족들에게 필요한 지원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질랜드 타임즈>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