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질랜드뉴스 중국인 노동자 23명 노숙자로 전락

중국인 노동자 23명 노숙자로 전락

오클랜드에 있는 인력 수급 회사 National Personnel Limited와 계약을 맺고 입국한 중국인 노동자 23명이 렌트비 체불로 숙소에서 쫒겨 났다는 신고가 접수되어 이민성이 수사에 나섰다. 이들 노동자의 진술에 따르면 인력 수급회사 National Personnel Limited의 중국인 브로커 피터 리에게 일 인당 소개비 4만 불 내지 55,000불은 지불하고 오클랜드에 왔으나 지난 8월부터 일거리가 없어 수입이 한 푼도 없었고 8명씩 바닥에 매트리스를 깔고 자는 열악한 환경에서 생활해오다, 며칠 전 회사 직원에게 자신들의 소지품, 여권은 물론 화장실 휴지까지 빼앗긴 뒤 숙소에서 쫒겨 났다고 전했다. 목수인 지안 밍진(37세)씨는 뉴스허브에 자신은 뉴질랜드에 오기 위해 거액의 중개 수수료를 돈을 빌려 지불했기 때문에 빚을 갚아야 하며 부양해야 할 가족이 있다고 호소했다. 한편 인력 수급 회사 변호사에 따르면 일거리가 없으면 회사가 해 줄 수 있는 일은 없으며, 렌트비를 내지 않았기 때문에 퇴거 명령을 내렸다고 했다. 현재 이민성은 인력 수급회사와 중국인 브로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조합 관계자는 중국인 노동자들이 거주할 수 있는 숙소를 주선하는 한편, 조사 후 인력 회사의 계약 위반 사실이 드러나면 엄벌에 처해 외국인 노동력 착취를 근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모금 사이트 givealittle에 중국인 노동자들을 위한 페이지가 설정되었으며 이민성에 이들의 비자 조건 변경에 대한 청원이 쏟아지고 있다. <뉴질랜드 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요즘 뜨는 발효음료 ‘콤부차 Kombucha’

한국엔 생소하지만, 아만다 사이프리드, 레이디 가가, 린제이 로한 등 미국 할리우드 여배우들이 즐겨 마시는 건강음료로 알려진 ‘콤부차’(Kombucha)의 인기는 유럽, 일본 등 전 세계로 퍼져가면서 건강하고 맛있는 디톡스...

뉴질랜드타임즈 1000호를 맞아

1996년 1월 1일(월) 새해 첫날에 창간된 뉴질랜드타임즈가 이번 1000호를 발행할 수 있기까지 오랜 세월 변함없이 뉴질랜드타임즈를 성원하고 지지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머리...

‘키위 이슬람 테러리스트’ 귀환 못할 수도

자신다 아던 수상은 소위 ‘키위 지하디스트’라고 불리는 마크 테일러가 뉴질랜드로 돌아올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테일러는 뉴질랜드 국적으로 이슬람 테러 단체인...

보다폰, 직원 2800명에게 자발적 퇴사 제안

수백 곳 콜센터 재정립…기술 인력 인도 협력 회사로 옮길 듯 보다폰은 지난 3월 11일 재무상태를 회복하고 2020년 주식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