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부동산뉴스 2018년 집값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2018년 집값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작년 한 해 오클랜드 주택 시장은 약세를 유지한 반면 기타 지역의 집값은 여전히 강세를 유지했다. 코어로직 자료에 의하면 지난 5년간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북섬 중앙에 위치한 Kawarau 지역으로 무려 138.5%가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5년간 집값이 108.6% 오른 퀸스타운, 와이카토의 Meremere 지역 104.1%, 로토루아의 Selwyn Heights 지역이 96.4%를 기록했다.
반면 집값이 가장 많이 떨어진 곳은 남섬 웨스트코스트 지역으로 Buller’s Westport 지역이 18.1% 하락했으며 Reefton 16.7%, 그레이마우스 지역 10%나 떨어졌으며 크라이스트처치는 5년간 2.4% 상승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오클랜드에서 가장 비싼 지역은 헌베이로 평균 주택 가격이 $2,672,600이며 15 Cremorne St는 작년 2,750만불에 매각되었다. 한편 뉴질랜드에서 집값이 가장 싼 지역은 그레이마우스 북섬의 Cobden, 지역으로 주택 기준가가 $149,500.에 불과했다. 작년 한 해 동안 오클랜드의 주택 시장 열기는 가라앉았지만 전국의 많은 지역 집 주인들은 양도 차액을 취한 셈이다. 부동산 협회 대변인은 올해도 집값이 비교적 저렴한 지방으로 이주하는 오클랜더들이 증가해 지방의 집값들은 작년과 비슷한 추세를 유지할 것이며 특히 인구 유입이 증가하는 기스본, 혹스베이, 베이 오브 플랜티, 와이카토 지역의 집값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뉴질랜드 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요즘 뜨는 발효음료 ‘콤부차 Kombucha’

한국엔 생소하지만, 아만다 사이프리드, 레이디 가가, 린제이 로한 등 미국 할리우드 여배우들이 즐겨 마시는 건강음료로 알려진 ‘콤부차’(Kombucha)의 인기는 유럽, 일본 등 전 세계로 퍼져가면서 건강하고 맛있는 디톡스...

뉴질랜드타임즈 1000호를 맞아

1996년 1월 1일(월) 새해 첫날에 창간된 뉴질랜드타임즈가 이번 1000호를 발행할 수 있기까지 오랜 세월 변함없이 뉴질랜드타임즈를 성원하고 지지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머리...

‘키위 이슬람 테러리스트’ 귀환 못할 수도

자신다 아던 수상은 소위 ‘키위 지하디스트’라고 불리는 마크 테일러가 뉴질랜드로 돌아올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테일러는 뉴질랜드 국적으로 이슬람 테러 단체인...

보다폰, 직원 2800명에게 자발적 퇴사 제안

수백 곳 콜센터 재정립…기술 인력 인도 협력 회사로 옮길 듯 보다폰은 지난 3월 11일 재무상태를 회복하고 2020년 주식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