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칼럼 제임스의세상이야기 오클랜드의 세상을 사는 참 지혜를 펼쳐 보고 제대로 살면 좋겠습니다.

오클랜드의 세상을 사는 참 지혜를 펼쳐 보고 제대로 살면 좋겠습니다.

우리 한인들에게 말만 앞설 때 실천이 소홀했고, 행동이 앞설 때 생각이 소홀했고, 사랑이 헤픈 한인은 믿음이 소홀했고, 믿음이 어설픈 한인은 마음이 소홀했고, 욕심이 넘친 한인은 인정이 부족했고, 가난에 찌들은 한인은 의지가 나약했고, 인격이 모자란 한인은 배려에 소홀했고, 자신만을 내세우는 한인은 베푸는 나눔이 부족했고, 눈치와 센스에 예민한 한인은 아첨에 능했고, 주변을 살피고 과민하게 반응한 한인은 처세에 소심했고, 침묵으로 일관하고 소통이 없는 한인은 음모가 가득했고, 상식에 도를 넘어 지나친 한인은 잔꾀에 능했고, 지식만을 앞세운 한인은 건방져서 교만했고, 진실을 벗어난 한인은 거짓과 가식으로
위선했던 것임을, 지금은 후회하고 다시 회복하는 품위와 위엄과 인격을 갖고 펼치기로 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한인들은 스스로의 잣대로 오만에 빠져 자만하지 않고, 크고 작은 모든 삶들에 부딪히는 처세를 자신보다는 다른 한인을 먼저 배려하는 언행으로 행동한다면, 결국 자신을 돋보이게 하고 느긋하고 평안한 고품질의 삶들이 될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넘침은 모자람만 못할 것이고, 지나침은 가만히 있음만 못할 것이고, 계절을 통해 고개 숙이며 익어 가는 벼 이삭이 되듯이, 나서지 않아도 바람으로 소통하는 숲의 향기처럼 소박하고 조용한 운신으로, 자신의 삶들에 충실함이 아름다움이고 한인들이 사는 도리로서 오클랜드의 세상을 사는 이치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오클랜드의 세월 속에서 천 년을 살 것처럼 앞만 보고 살아 왔고, 오클랜드의 세월 속에 기껏해야 백 년을 살지 못하는 삶인 것도 알았습니다. 멀리만 보였던 지금의 오클랜드의 세월은, 우리의 머리카락을 하얗게 만들어 버렸습니다. 때때로 헛되고 쓸모 없는 탐욕으로 살아온 세월이, 마음을 텅 비우게 했고 머리 속만 어지럽게 살아온 시간들이었음을 알았습니다. 이제 남아 있는 오클랜드의 세월은 진실되고 겸손하고 신실함을 마음에 채우며 살아 가는 삶이 되기를 간절하게 소망했습니다. 기억 속에만 사는 오클랜드의 삶이 아니고, 추억 속을 누리면서 사는 오클랜드의 참된 삶을 가꾸며 살아 갈 것입니다.
그래서, 또한 고려 말기의 고승인 “나옹(懶翁) 선사”의 선시(禪詩)의 일절을 <청산은 나를 보고>를 감상하고 전하고 싶었습니다.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 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없이 살라 하네.
탐욕도 벗어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 같이 바람 같이 살다가 가라 하네.
오클랜드의 세상을 살아 가노라면 한인사회에는 말이 많았습니다. 그렇게 이유나 변명도 많고, 탓도 많고, 자신의 자랑도 많았습니다. 청산처럼 푸르게 듬직하게 말없이 살라는 가르침이 감명을 주었습니다. 청산이란 뼈를 묻는 산으로, 마음 속엔 친근감과 함께 숙연함을 느끼게 되는 것입니다. 티없이 사는 것은 몸과 마음을 깨끗이 가꾸는 것이고, “나옹”은 창공처럼 티없이 맑게 살라고 가르침을 주었습니다. 한인들은 하늘에 맹세하고, 하늘을 보며 부끄럼 없이 사는 것을 읊었고, 창공처럼 티없이 깨끗이 사는 것에 감명을 받았습니다. 탐욕과 성냄도 벗어 놓고, 한인의 본성 중에서도 나쁜 마음을 경계하고 벗어나는 것이고, 탐욕은 다듬지 않고 정화되지 않은 가치관에 사로잡혀 자신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어리석은 한인들에게서 때로 볼 수 있는 나쁜 심리작용인 것입니다. 화를 내는 것은 미워하는 것과 같아서, 분노나 증오 감정은 건강에 해롭고, 스트레스로 작용하고 몸의 면역기능을 저하시키고 질병에 대한 저항력을 약화시켜 건강을 해치지만, 그러나 사랑 속에 살면 행복하고, 증오와 분노 속에 살면 불행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정말 무한하고 영원하고 신비스런 오클랜드의 자연을 생각할 때, 여생을 더욱 후회 없이 아름답게 가꾸어야겠다는 생각에 잠기면서, 위대한 자연의 섭리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청산처럼 말없이, 창공처럼 티없이 탐욕이나 성냄도 멀리하고, “물 같이 바람 같이 (행운유수, 行雲流水)”, 참 지혜로 살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2019 오클랜드 한인의 날 행사 열려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및 국제청소년예술단 초청, 수준 높은 공연 선보여 3월 30일(토), 노스쇼어 이벤트 센터에서 오전 9시부터 6시 30분까지 오클랜드...

올해부터 세금 환급서류 제출 안 해도 환급받을 수 있어

IRD(국세청)은 세금 환급이 자동 시스템으로 전환됨에 따라 바쁜 1년을 보내고 있다. IRD는 콜 센터로 걸려 오는 190만 통의 추가 전화를 받기 위해...

“NZ 역사상 가장 어두운 날…증오 아닌 사랑으로 극복”

무장 테러범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 난입해 총격, 21일 현재 50명 사망 3월 15일(금) 크라이스트처치 해글리 공원 부근의 이슬람...

뉴질랜드타임즈 1000호를 맞아

1996년 1월 1일(월) 새해 첫날에 창간된 뉴질랜드타임즈가 이번 1000호를 발행할 수 있기까지 오랜 세월 변함없이 뉴질랜드타임즈를 성원하고 지지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