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질랜드뉴스 주간이슈 국민당, 2020년 총선 대비 선거 공약 발표

국민당, 2020년 총선 대비 선거 공약 발표

지난 30일 사이먼 브릿지스 국민당 대표는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열린 대국민 연설에서 내년 총선에서 국민당이 집권할 경우 소득세율 적용 상한선을 인플레이션 상승률에 맞춰 3년마다 조정하겠다는 공약을 밝혔다. 브릿지스는 “2022년에는 뉴질랜드 평균 소득자들이 최고 세율 등급에 오르게 되는데 이는 공평하지 않다. 소득세율 적용 상한선은 2010년 이후 변화가 없었다. 현재 연 소득 14,000달러까지는 10.5%의 소득세가 적용되고 있으며, 48,000달러까지는 14.5%, 70,000달러까지는 30%, 그 이상은 33%가 적용되고 있다. 실제로는 국민들의 생활비는 오르는 대신 임금은 내려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인플레이션 상승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오른 납세자들의 세율 등급을 다시 낮춰주겠다는 것이다. 국민당은 물가상승률을 2%로 보면, 52,000달러의 평균 임금을 받는 사람은 첫 번째 세율 등급 조정 후 $430의 이익을 얻게 되고, 두 번째 조정 후에는 $900, 세 번째 조정 후에는 $1,400의 이익을 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로 인해 정부는 연간 6억 5천만 달러의 세수입을 잃게 된다. 하지만 브릿지스 대표는 “정부가 재정을 신중하게 관리하고 현명하게 지출함으로써 감당할 수 있는 문제”라고 말했다. 브릿지스는 또 국민당이 집권할 경우 오클랜드 유류세 및 지역별 유류세, 그리고 현재 고려되고 있는 양도 소득세 등 현 정부가 새로 도입하는 세금 정책을 폐지하겠다고 공약했다. 또한, 올해 자원관리법을 전면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2019 오클랜드 한인의 날 행사 열려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및 국제청소년예술단 초청, 수준 높은 공연 선보여 3월 30일(토), 노스쇼어 이벤트 센터에서 오전 9시부터 6시 30분까지 오클랜드...

올해부터 세금 환급서류 제출 안 해도 환급받을 수 있어

IRD(국세청)은 세금 환급이 자동 시스템으로 전환됨에 따라 바쁜 1년을 보내고 있다. IRD는 콜 센터로 걸려 오는 190만 통의 추가 전화를 받기 위해...

“NZ 역사상 가장 어두운 날…증오 아닌 사랑으로 극복”

무장 테러범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 난입해 총격, 21일 현재 50명 사망 3월 15일(금) 크라이스트처치 해글리 공원 부근의 이슬람...

뉴질랜드타임즈 1000호를 맞아

1996년 1월 1일(월) 새해 첫날에 창간된 뉴질랜드타임즈가 이번 1000호를 발행할 수 있기까지 오랜 세월 변함없이 뉴질랜드타임즈를 성원하고 지지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