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질랜드뉴스 웰링턴에서 유엔 이주 협약 반대 시위

웰링턴에서 유엔 이주 협약 반대 시위

웰링턴 도심에서 유엔의 세계이주협약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리던 중 시위대와 시민들 간에 충돌이 벌어지면서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발생했다.
뉴질랜드 정부는 지난해 12월 유엔의 세계이주협약에 찬성했다. 법적 구속력이 없는 세계이주협약은 이주민의 권리 보호, 노동시장에 대한 차별 없는 접근 등을 보장하는 협약이다. 시위를 이끈 여성이 연설에 나서자. 군중 속에 있던 한 남성이 “그들의 말 대부분은 틀렸다. 뉴질랜드는 이민자들을 두려워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피켓을 들고 시위 여성에게 접근하자, 여성을 위협한다며 나가라는 소리가 시위대 속에서 들려왔다. 그런 뒤 한 무리의 시민이 시위대에 접근하자 물러나기를 거부하면서 경찰이 출동했다. 군중 속 시민들이 시위 인의 모자를 벗기고 시위 인을 밀어내면서 양측 간의 언성이 높아졌고 이에 경찰이 제지에 나섰다.
결국 경찰의 출동으로 소동은 일단락 났지만 시위를 이끈 여성은 뉴질랜드 국가를 부르며 시위를 마무리하겠다고 외쳤다.
군중의 야유가 이어졌고 시위를 주도하던 여성은 국가를 부르다 마오리 가사가 생각나지 않아 헤매기도 했다.
한편, 152개 회원국의 지지를 얻은 유엔의 세계이주협약에 반대하는 시위는 뉴질랜드 외에도 전 세계적으로 일어났다. <뉴질랜드 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2019 오클랜드 한인의 날 행사 열려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및 국제청소년예술단 초청, 수준 높은 공연 선보여 3월 30일(토), 노스쇼어 이벤트 센터에서 오전 9시부터 6시 30분까지 오클랜드...

올해부터 세금 환급서류 제출 안 해도 환급받을 수 있어

IRD(국세청)은 세금 환급이 자동 시스템으로 전환됨에 따라 바쁜 1년을 보내고 있다. IRD는 콜 센터로 걸려 오는 190만 통의 추가 전화를 받기 위해...

“NZ 역사상 가장 어두운 날…증오 아닌 사랑으로 극복”

무장 테러범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 난입해 총격, 21일 현재 50명 사망 3월 15일(금) 크라이스트처치 해글리 공원 부근의 이슬람...

뉴질랜드타임즈 1000호를 맞아

1996년 1월 1일(월) 새해 첫날에 창간된 뉴질랜드타임즈가 이번 1000호를 발행할 수 있기까지 오랜 세월 변함없이 뉴질랜드타임즈를 성원하고 지지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