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100회 뉴질랜드 오픈 골프 예선전 시작

100회 뉴질랜드 오픈 골프 예선전 시작

올해로 100회째를 맞는 뉴질랜드 최고의 골프대회인 뉴질랜드 오픈 골프 챔피언십(NZ오픈)이 2월 28일부터 3월 3일까지 나흘에 걸쳐 퀸스타운(Queenstown)에서 개최된다.
NZ오픈은 뉴질랜드에서 열리는 프리미어급 골프 토너먼트로 유럽 PGA투어와 오스트랄아시안(뉴질랜드, 호주, 아시아) 지역 토너먼트와 연계돼 있다.
아마추어를 포함한 총 132명의 선수들이 치열한 경기를 펼치게 될 이번 경기는 이미 본선 진출이 결정된 126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6자리를 위해 1차 예선전이 지역별로 마무리된 상황이다. 1차 예선을 통과한 선수들은 마지막 관문인 2차 예선전을 치러야 하는데 오는 25일 Cromwell 골프장에서 80명의 선수들이 경합, 최종 6위까지 만 오픈대회에 참가할 수 있게 된다. 100회 NZ오픈이 치뤄지는 퀸스타운의 골프장을 소개한다.

힐스 골프 클럽(Hills Golf Club)
힐스 클럽은 보석 사업가 마이클 힐(Michael Hill)의 개인 소유지로 퀸스타운 근처 애로우타운(Arrowtown)에 위치해 있다. 이 골프장은 2008년 건축협회 최고상과 세계 건축 페스티벌에서 최종 노미네이트될 정도로 자연과 어우러진 코스 설계가 완벽하다.
퀸스타운 개발자이며 코스 설계 전문인 존 다비(John Darby)가 인근 밀브룩 리조트(Millbrook Resort) 소속 프로인 존 그리핀에게서 자문을 받으며 이 코스를 설계했다.
존 다비는 타이거 우즈를 퀸스타운으로 초청해 번지점프를 경험하게 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뉴질랜드 오픈에서 4회 우승한 전설, 밥 찰스 경(Sir Bob Charles)은, “힐스 골프장은 Top 5 코스 중 하나로 뉴질랜드 최대 관광도시인 퀸스타운의 자연환경에 절묘하게 어울리는 베스트 코스”라고 평가하며, “코스가 환상적이기 때문에 누가 방문하든 멋진 경험과 플레이를 펼치게 될 것이며, NZ오픈 개최지로 손색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밀브룩 골프 코스(Millbrook Golf Course)
밀브룩 골프 코스는 미국 클린턴 전 대통령이 APEC 정상회담 참석차 뉴질랜드를 방문했을 당시 라운딩을 즐긴 곳으로 유명하다.
리마커블스 산맥의 솟아오른 높은 산 사이에 자리 잡아 거친 고산 지형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지어졌다.
멀리 보이는 만년설과 코스 내의 구릉, 주변을 흐르는 시냇물 등 뉴질랜드를 방문한 골프 애호가라면 한 번쯤 라운딩하고 싶을 만큼의 아름다운 자연과 알파인 골프코스, 시설을 자랑한다.
총 6412m의 코스, 파 72, 18홀로 이뤄져 있고 잘 손질된 벙커와 함께 페어웨이, 그린이 갖춰져 있다. 175개 객실을 갖춘 부티크 호텔, 스파, 컨퍼런스 룸, 레스토랑, 까페 등이 들어서 있어 골프뿐 아니라 조용한 여행을 즐기려는 사람들에게 완벽한 휴식과 편의를 제공한다. 밀브룩 리조트 안에는 뉴질랜드 프로 골퍼 출신의 마이클 던컨(Michael Duncan)과 유명 티칭 프로들이 골프 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밀브룩 골프 리조트의 골프 코스는 브리티시 오픈 우승 경험이 있는 뉴질랜드 골프의 전설, 밥찰스(Bob Charles)가 설계했다.
밀브룩 골프 코스는 알파인 지역이어서 넓은 평지에 익숙한 골퍼들에겐 새롭고 짜릿한 모험감을 선사하고 다양한 레벨이 있어 핸디캡에 상관없이 적당한 난이도에서 누구나 골프를 즐길 수 있다.

1차 예선전 통과자 명단
Otago Golf Club qualifying results:
68 Blake Mason:
72 Brandon Hodgson
72 James Tauariki
73 Hayden Robertson (advanced in playoff against Kyle Clark, Robin Smith and Ben Patston).
Christchurch Golf Club qualifying results:
72 Jordan Pruden
73 Gyung Mok Moon, Hayato Miya, Nic Kay, Jacob Roberts
Paraparaumu Beach Golf Club qualifying results:
74 Jimmy Moore
75 Thomas Spearman-Burn, Jayden Ford
77 Cameron Elers, Brady Bernard
Titirangi Golf Club qualifying results:
66 Connor Barker
67 Jesper Bengtsson, Sul (Banaba) Im, Robert Prior
68 Kit Bittle, Sebeom Lee
69 Joshua Bai, Willy Eady, Jerry Ren
70 Jared Edwards, Hoje Kang (advanced in playoff against Wonjae Heo, Tyler Wood and Min Su Seo).
<뉴질랜드 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2019 오클랜드 한인의 날 행사 열려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및 국제청소년예술단 초청, 수준 높은 공연 선보여 3월 30일(토), 노스쇼어 이벤트 센터에서 오전 9시부터 6시 30분까지 오클랜드...

올해부터 세금 환급서류 제출 안 해도 환급받을 수 있어

IRD(국세청)은 세금 환급이 자동 시스템으로 전환됨에 따라 바쁜 1년을 보내고 있다. IRD는 콜 센터로 걸려 오는 190만 통의 추가 전화를 받기 위해...

“NZ 역사상 가장 어두운 날…증오 아닌 사랑으로 극복”

무장 테러범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 난입해 총격, 21일 현재 50명 사망 3월 15일(금) 크라이스트처치 해글리 공원 부근의 이슬람...

이민성, 비자 신청서 몇 달 동안 묵히고 있어

이민성은 그들이 원하는 새로운 정부 목표를 충족시키기 위해 일부 비자 신청서를 5개월 이상 동안 담당자들에게 할당하지 않고 있다. 게다가, 장관들은 올해 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