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질랜드뉴스 오클랜드 도로 제한 속도 낮추나

오클랜드 도로 제한 속도 낮추나

오클랜드 교통국(AT)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제한 속도를 생존 가능한 속도로 낮추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셰인 엘리슨 CEO는 “생존 가능한 속도는 보행자나 자전거 탑승자가 직접 충돌해도 살아남을 가능성이 큰 속도를 말한다.”라고 밝히며, “시속 30km로 주행하는 차량에 직접 부딪히면 사망 확률은 10% 정도이고, 40km/h로 주행차에 부딪히면 사망 확률이 32%, 50km/h로 부딪히면 사망 확률이 80%까지 올라간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새로운 계획의 목록에는 수백 개의 도로가 그 대상으로 올라 있으며, 도시 중심부는 홉슨 스트리트, 커스텀 스트리트, 넬슨 스트리트와 같은 주요 도로가 시속 30km로 떨어질 예정이다.
하지만 AA는 시속 30km로 제한하는 것은 시민들의 동의를 얻지 못할 것이라 말하며, CBD 내에서는 시속 40km로 속도를 제한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또한, 도심 외곽의 테 아타투, 푸케코헤, 마이랑이 베이 등 일부 도로에서도 제한 속도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계획은 현재 계속 협의가 이뤄질 것이며, 결론이 나면 6월에 제한속도 변경이 시행될 예정이다.
<뉴질랜드 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2019 오클랜드 한인의 날 행사 열려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및 국제청소년예술단 초청, 수준 높은 공연 선보여 3월 30일(토), 노스쇼어 이벤트 센터에서 오전 9시부터 6시 30분까지 오클랜드...

올해부터 세금 환급서류 제출 안 해도 환급받을 수 있어

IRD(국세청)은 세금 환급이 자동 시스템으로 전환됨에 따라 바쁜 1년을 보내고 있다. IRD는 콜 센터로 걸려 오는 190만 통의 추가 전화를 받기 위해...

“NZ 역사상 가장 어두운 날…증오 아닌 사랑으로 극복”

무장 테러범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 난입해 총격, 21일 현재 50명 사망 3월 15일(금) 크라이스트처치 해글리 공원 부근의 이슬람...

이민성, 비자 신청서 몇 달 동안 묵히고 있어

이민성은 그들이 원하는 새로운 정부 목표를 충족시키기 위해 일부 비자 신청서를 5개월 이상 동안 담당자들에게 할당하지 않고 있다. 게다가, 장관들은 올해 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