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부동산뉴스 2021년까지 렌트집 난방 시설 설치 의무화

2021년까지 렌트집 난방 시설 설치 의무화

정부는 Healthy Home 정책의 일환으로 2021년 중반까지 개인 소유의 모든 임대 주택의 난방 시설 설치를 의무 할 예정이다. 임대 주택에 적용되는 주거 환경 개선책의 골자를 살펴보면 *실내 온도를 18도 이상을 유지할 수 있는 벽면 고정 히터 설치를 의무화 *부엌에는 레인지후드, 욕실에는 환풍기 설치 *바닥 아래에 공간이 있을 경우 습기 방지막 설치 *사용하지 않는 벽난로, 창문과 문 사이의 틈 등 공간들을 막아 외풍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개인이 소유한 임대 주택의 경우 2021년, 정부 소유 임대 주택은 2023년까지 적용할 계획이다.
필 트와이포드 주택부 장관은 약 60만 가구가 임대 주택에 살고 있으며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연간 약 6천 명의 아동들이 호흡기 질환 등으로 입원하고 있는 실정이며 이런 환경에 계속 노출될 경우 재발 확률이 10배나 되며 심지어 사망의 원인이 된다며 더 이상 이를 좌시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국민당 주택부 대변인 쥬디스 콜린스의원은 정부의 사회 임대 주택 대기자 명단이 만 명을 넘어섰다며 현 정부의 일련의 정책들이 임대 주택 소유주들의 부담을 증가시켜 결국 임대료 상승의 직접적인 원인이 되며 모든 부담이 세입자가 떠안게 된다고 비난했다.

<뉴질랜드 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요즘 뜨는 발효음료 ‘콤부차 Kombucha’

한국엔 생소하지만, 아만다 사이프리드, 레이디 가가, 린제이 로한 등 미국 할리우드 여배우들이 즐겨 마시는 건강음료로 알려진 ‘콤부차’(Kombucha)의 인기는 유럽, 일본 등 전 세계로 퍼져가면서 건강하고 맛있는 디톡스...

뉴질랜드타임즈 1000호를 맞아

1996년 1월 1일(월) 새해 첫날에 창간된 뉴질랜드타임즈가 이번 1000호를 발행할 수 있기까지 오랜 세월 변함없이 뉴질랜드타임즈를 성원하고 지지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머리...

‘키위 이슬람 테러리스트’ 귀환 못할 수도

자신다 아던 수상은 소위 ‘키위 지하디스트’라고 불리는 마크 테일러가 뉴질랜드로 돌아올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테일러는 뉴질랜드 국적으로 이슬람 테러 단체인...

보다폰, 직원 2800명에게 자발적 퇴사 제안

수백 곳 콜센터 재정립…기술 인력 인도 협력 회사로 옮길 듯 보다폰은 지난 3월 11일 재무상태를 회복하고 2020년 주식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