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교민뉴스 교민소식 청소년 100인과 함께 한 100주년 삼일절 기념식이 오클랜드에서 성황리에 열려

청소년 100인과 함께 한 100주년 삼일절 기념식이 오클랜드에서 성황리에 열려

청소년 100인과 함께 한 제100주년 삼일절 기념식이 1일 낮 4시 30분에 오클랜드한인회 주관으로 한인회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주오클랜드 분관 홍배관 총영사, 김윤호 참사관, 멜리사 리 National Party 의원, 안기종 민주평통 회장 및 교민 2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루었다.
특히 어린이, 청소년 등이 100명 이상 참석하여 청년, 장년, 노년 층이 다양하게 어우러진 매우 의미있는 행사로 진행이 되었다. 이날 행사는 오클랜드의 단체장 20인이 각 독립유공자 이름 휘장을 두르고 행사장에 등장하여 한분한분 소개가 되는 퍼포먼스로 시작이 되었고 교민의 큰 박수를 받았다. 공식 행사에서 박세태 한인회장은 “우리 민족이 더 이상 가슴 아픈 역사가 더 이상 반복되지 않고 단절되기 위해서는 이제는 우리 모두가 종교, 철학 등의 다름을 초월한 정신적 일치 단결이 필요함”의 내용으로 기념사를 전했고 이어서 홍배관 총영사의 대한민국 대통령 기념사 대독이 진행되었다.
이어 유승재 한민족한글학교 BOT의장의 기미독립선언문 낭독과 한일수 박사의 ‘3.1절 100주년의 의미와 우리의 각오’라는 주제의 특강 그리고 ‘더 좋은 세상 뉴질랜드한인 모임’의 Honouring 위안부 주제의 스페셜 영상 시청의 시간이 마련되었다. 특히 공식 행사 후 청소년, 청년, 장년, 노년 등 각 세대 대표들의 소감을 발표하는 시간이 있었다.

청소년 대표로 오클랜드 한국학교 중학교 3학년 홍지윤 양은 유관순 열사를 비롯한 7인의 여성 독립운동가들이 옥중에서 부른 노래 가사를 낭독하며, “사진으로만 보았던 유관순 열사에 대해 제대로 알게 되었고 순국열사, 애국지사가 있어 우리가 이 곳에 있을 수 있는 것이며 이 자리에서 독립유공자와 어르신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의 소감을 발표하여 참석한 교민들께 가장 큰 박수를 받았다.
청년 대표로 나온 오클랜드대학교 K-POP Planet 김민석 회장은, “10살에 이곳으로 이민을 왔다. 나는 다른 나라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삼일절, 민주화운동, 대통령 탄핵 등이 어떻게 대한민국에서 가능했나 궁금하여 어머님께 여쭈어 보았더니 그것은 바로 ‘우리는 다음 세대를 생각해서이다.’ 라는 말씀을 하셨다.
나는 정말 한국인이라는게 자랑스럽다.”라고 소감을 발표했다. 장년 대표인 김승현 상공인연합회 사무총장은, ‘지난 100년과 달리 앞으로의 100년은 더욱 화합하고 젊은 세대와 힘차게 나아가자.’의 강한 메시지를 전하였다. 노년 대표 96세 최남규 어르신은, 행사에 참석한 청소년을 향해 ‘우리 스스로가 건강을 지켜 수신제가치국평천하해야 함’을 강조하였다.
이날 행사장에는 유승재 의장 본인이 직접 붓으로 작성한 기미독립선언서 전문과 당시 배포한 선언서(사본)이 전시되었고, 100주년 기념 케익과 특히 사단법인 예명원에서 만든 태극기 100개 꽃꽂이 장식은 매우 아름다와 교민들의 기념 촬영 장소가 되었다. 2시간에 거쳐 진행된 이날 행사는 의미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재미있게 역사를 이해하고 다양한 세대간의 소통이 이루어진 매우 값진 시간으로 마무리 되었다.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요즘 뜨는 발효음료 ‘콤부차 Kombucha’

한국엔 생소하지만, 아만다 사이프리드, 레이디 가가, 린제이 로한 등 미국 할리우드 여배우들이 즐겨 마시는 건강음료로 알려진 ‘콤부차’(Kombucha)의 인기는 유럽, 일본 등 전 세계로 퍼져가면서 건강하고 맛있는 디톡스...

뉴질랜드타임즈 1000호를 맞아

1996년 1월 1일(월) 새해 첫날에 창간된 뉴질랜드타임즈가 이번 1000호를 발행할 수 있기까지 오랜 세월 변함없이 뉴질랜드타임즈를 성원하고 지지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머리...

‘키위 이슬람 테러리스트’ 귀환 못할 수도

자신다 아던 수상은 소위 ‘키위 지하디스트’라고 불리는 마크 테일러가 뉴질랜드로 돌아올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테일러는 뉴질랜드 국적으로 이슬람 테러 단체인...

보다폰, 직원 2800명에게 자발적 퇴사 제안

수백 곳 콜센터 재정립…기술 인력 인도 협력 회사로 옮길 듯 보다폰은 지난 3월 11일 재무상태를 회복하고 2020년 주식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