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질랜드뉴스 최근 마약 밀수 사건에 국제적 카르텔 배후 가능성 높아

최근 마약 밀수 사건에 국제적 카르텔 배후 가능성 높아

가장 강력하고 조직적인 멕시코 범죄 집단 중 하나인 시날로아 카르텔이 최근 발견되고 있는 주요 마약 밀수의 배후에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최근까지 멕시코의 마약왕 엘 차포가 주도하였던 이 카르텔은 높은 마약 판매 가격이 형성되어 있는 뉴질랜드를 목표로 삼고 있다. 한 멕시코 카르텔 전문가는 최근 뉴질랜드 세관원들이 골프 카트 안에서 발견한 메스암페타민(필로폰) 결정의 크기와 선명도를 보면 멕시코산 마약의 특징들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골프 카트의 배터리를 사용하는 방법은 시날로아 카르텔이 자주 사용하는 밀수 수법이라고 덧붙였다.
마약정보국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해 뉴질랜드에 멕시코산 필로폰을 가장 많이 수출한 국가였으며, 멕시코산 필로폰이 미국 남서부를 거쳐 뉴질랜드로 유입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미국에서 1kg의 메스암페타민은 미화 5000달러지만 뉴질랜드에서는 1kg에 16만 달러에 달하기 때문에 더욱 뉴질랜드로의 밀수가 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과거에는 아시아계 범죄 조직이 많았지만, 최근에는 멕시코 카르텔이나 동유럽 갱단 같은 범죄 조직이 늘고 있다고 세관은 밝혔다. 이에 따라 세관은 LA, 워싱턴 DC, 런던, 방콕 등 해외에 수사관을 두고 있으며 다수의 경찰관도 해외 마약 단속반에서 근무하고 있다.

<뉴질랜드 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요즘 뜨는 발효음료 ‘콤부차 Kombucha’

한국엔 생소하지만, 아만다 사이프리드, 레이디 가가, 린제이 로한 등 미국 할리우드 여배우들이 즐겨 마시는 건강음료로 알려진 ‘콤부차’(Kombucha)의 인기는 유럽, 일본 등 전 세계로 퍼져가면서 건강하고 맛있는 디톡스...

뉴질랜드타임즈 1000호를 맞아

1996년 1월 1일(월) 새해 첫날에 창간된 뉴질랜드타임즈가 이번 1000호를 발행할 수 있기까지 오랜 세월 변함없이 뉴질랜드타임즈를 성원하고 지지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머리...

‘키위 이슬람 테러리스트’ 귀환 못할 수도

자신다 아던 수상은 소위 ‘키위 지하디스트’라고 불리는 마크 테일러가 뉴질랜드로 돌아올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테일러는 뉴질랜드 국적으로 이슬람 테러 단체인...

보다폰, 직원 2800명에게 자발적 퇴사 제안

수백 곳 콜센터 재정립…기술 인력 인도 협력 회사로 옮길 듯 보다폰은 지난 3월 11일 재무상태를 회복하고 2020년 주식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