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질랜드뉴스 키 30cm 몸무게 1kg, 쇠푸른펭귄 눈여겨 봐주세요

키 30cm 몸무게 1kg, 쇠푸른펭귄 눈여겨 봐주세요

오클랜드대학교에서 생물보안과 환경 보존을 전공 중인 대학생 케리 루키스는 하우라키 걸프 주변 섬들에 새 둥지 100개를 설치하는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다. 이 새 둥지는 세상에서 가장 작은 펭귄인 쇠푸른펭귄의 개체 수를 늘리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키 30cm에 몸무게가 1kg 정도밖에 안 나가는 쇠푸른펭귄은 낮에는 바다에 머무르다가 어두운 밤에 둥지가 있는 육지로 돌아온다. 거리는 20~30km에 이른다.
케리의 연구에 따르면 하우라키 걸프에 서식하는 쇠푸른펭귄은 약 2000마리며, 이 개체 수는 점점 줄어들고 있다.
그는 도시화가 펭귄의 스트레스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고 있다. 도시 가까이에 사는 펭귄의 스트레스와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펭귄의 스트레스 정도를 비교 분석하여 파악한다. 쇠푸른펭귄은 뉴질랜드 전역에서 살고 있으나 급속한 도시화로 생태계 파괴와 개나 족제비 등 포식자의 공격에 의해 개체 수가 줄어들고 있다.
새 둥지 설치로 펭귄은 포식자로부터 안전한 주거공간을 갖게 되고, 어두운 공간을 확보할 수 있어 알을 품게 될 것이다.

<뉴질랜드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2019 오클랜드 한인의 날 행사 열려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및 국제청소년예술단 초청, 수준 높은 공연 선보여 3월 30일(토), 노스쇼어 이벤트 센터에서 오전 9시부터 6시 30분까지 오클랜드...

올해부터 세금 환급서류 제출 안 해도 환급받을 수 있어

IRD(국세청)은 세금 환급이 자동 시스템으로 전환됨에 따라 바쁜 1년을 보내고 있다. IRD는 콜 센터로 걸려 오는 190만 통의 추가 전화를 받기 위해...

“NZ 역사상 가장 어두운 날…증오 아닌 사랑으로 극복”

무장 테러범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 난입해 총격, 21일 현재 50명 사망 3월 15일(금) 크라이스트처치 해글리 공원 부근의 이슬람...

이민성, 비자 신청서 몇 달 동안 묵히고 있어

이민성은 그들이 원하는 새로운 정부 목표를 충족시키기 위해 일부 비자 신청서를 5개월 이상 동안 담당자들에게 할당하지 않고 있다. 게다가, 장관들은 올해 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