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칼럼 제임스의세상이야기 오클랜드의 사회에서 청렴하고 배울 수 있는 한인들과 교류하고 삶의 전략을 나누고 싶었습니다

오클랜드의 사회에서 청렴하고 배울 수 있는 한인들과 교류하고 삶의 전략을 나누고 싶었습니다

한인들의 우정은 많은 지식을 배우는 학교와 같고, 교감(Spiritual Communion)이 있는 대화는 다른 사람의 장점을 배우는 수단인 것도 알았습니다. 현명한 한인들을 스승으로 삼아서, 학문을 통한 즐거움과 대화의 기쁨을 하나로 일치시켜 보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우리 자신보다 영리한 한인들을 친구들로 삼고, 그들과 함께 보고 듣는 모든 것은 우리의 견문을 넓혀 주기 때문에, 그 지식을 바탕으로 다른 한인들과 대화를 한다면, 우리도 영리한 한인들로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것 같았습니다. 우리 한인들은 자신의 흥미에 따라 친구를 사귀고, 그들과의 꾸준한 교류를 통해 자신의 흥미를 전문적인 지식 또는 기술로 발전시키는 것도 알았습니다.

반드시 똑똑한 한인 선조들이 모두 학자의 집안에서 태어나는 것은 아니었으며, 오클랜드의 세상은 노력하는 한인들이 지혜를 발휘하는 사회가 되는 것이지, 자신의 배경을 미끼로 해서 온갖 수단을 부려서 명예를 추구하는 교만하고 오만한 한인들의 마당이나 무대가 아닌 것이었습니다. 오클랜드의 세상에는 깊은 학문과 곧은 인품으로써 이름을 널리 알리는 한인들이 많았습니다.

언제나 그들의 공통적으로 지성(Intelligence)이 있고, 인격(Character)이 있고 품위(Dignity)가 있는 특징은, 솔선수범하여(Take the initiative or proactive and set an example) 다른 한인들에게 선행을 베푼다는 사실도 알았습니다. 만약에 우리가 이런 한인들과 가까이 지낸다면, 우리도 그들처럼 지혜롭고 거대한 뜻을 품은 참된 한인들로 성장할 수 있는 것임을 알았습니다.

또한 오클랜드의 삶을 사는 전략에는 듣고 배운 지식을 활용하는 전략과 방법을 탐색하는 전략이 있는 것 같았습니다. 방법을 탐색하며 펼치는 전략은, 새로운 삶을 살기 위해 현재의 여건과 상황을 고치는 전략이 있었으며, 실패를 경험할 수도 있지만 새로운 성공의 기회도 있었습니다. 우리가 안정적인 삶들을 계속 살 수는 없지만, 새로운 삶을 즐길 수는 있었습니다. 항상 반복되는 삶 속에서도 새로운 것을 탐색해야 하는 것입니다. 현재의 삶들을 새롭게 고칠 때, 새로운 삶들이 열리기 때문인 것입니다.

여기에도 첨언하면, 우리 한인들의 청렴함과 결백함도 강조하고 싶었습니다. 권세와 명예와 부귀영화를 가까이 하지 않는 한인들을 청렴(淸廉, Integrity)하다고 하지만, 가까이 하면서도 쉽게 물들지 않는 나무처럼 선비의 정직한 기질을 상징한 (As bamboo symbolized as the honest spirit of literati-scholars) 한인들은, 더 청렴(淸廉, Integrity)하고 절개(節槪, Fidelity)가 있다고 말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권모술수를 모르는 한인들을 고상하다고 할 수 있지만, 권모술수를 알면서도 이용하지 않는 한인들이 더 고매한 인격자 (A High-minded Personality)들이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 한인들은 언제나 마음이나 생각의 영적인 교감(Spiritual Communion)으로, 오클랜드의 사회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보여주고 있음에도 흥미로웠습니다. 왜냐하면 영적 지도자로서, 우리는 항상 다른 한인들에게 마음을 열고 교감하려고 노력하기 때문이었습니다. 다른 한인들 과의 “진실한 마음과 생각의 교감”을 위해서 노력하지만, 동시에 마음의 교감과 지식의 교감을 강조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서로 교류하는 삶의 전략을 수립할 때, 우리 한인들은 영리함과, 지혜로움과, 지성과, 지식에, 기반을 두고 능력을 갖추고 펼쳐 나가야 할 것입니다.

칼럼리스트 제임스로부터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2019 오클랜드 한인의 날 행사 열려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및 국제청소년예술단 초청, 수준 높은 공연 선보여 3월 30일(토), 노스쇼어 이벤트 센터에서 오전 9시부터 6시 30분까지 오클랜드...

올해부터 세금 환급서류 제출 안 해도 환급받을 수 있어

IRD(국세청)은 세금 환급이 자동 시스템으로 전환됨에 따라 바쁜 1년을 보내고 있다. IRD는 콜 센터로 걸려 오는 190만 통의 추가 전화를 받기 위해...

“NZ 역사상 가장 어두운 날…증오 아닌 사랑으로 극복”

무장 테러범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 난입해 총격, 21일 현재 50명 사망 3월 15일(금) 크라이스트처치 해글리 공원 부근의 이슬람...

이민성, 비자 신청서 몇 달 동안 묵히고 있어

이민성은 그들이 원하는 새로운 정부 목표를 충족시키기 위해 일부 비자 신청서를 5개월 이상 동안 담당자들에게 할당하지 않고 있다. 게다가, 장관들은 올해 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