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질랜드뉴스 운전 중 휴대폰 사용, 강력한 처벌 필요 대두

운전 중 휴대폰 사용, 강력한 처벌 필요 대두

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2017년에 운전하면서 휴대폰을 사용하여 운전에 집중하지 않아 발생한 사고로 8명이 사망하고 17명이 중상을 입었으며 102명이 부상했다. 이 수치는 2009년 11월, 운전 중 휴대폰 등 휴대용 장치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이 시행된 이후 어느 해보다 높은 것이다. 뉴질랜드 교통국의 도로 안전 책임자인 해리 윌슨은 무고한 사람들이 문자를 보내거나 음악을 바꾸면서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다. 그는 “사망자와 중상자 중 최소 40%가 피해자이다”고 말했다. 그들은 누군가가 중앙선을 넘어 충돌할 때 운이 없게 도로를 달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러한 결과로 불법적으로 운전 중 핸드폰을 사용하는 운전자에 대해 더욱 가혹한 처벌이 요구되고 있다. 호주의 일부 주의 경우 500달러에 육박하는 벌금이 부과된다. 반면 뉴질랜드에서 운전 중 핸드폰을 사용할 경우 벌금은 80달러이고 벌점은 20달러이다. 최근 5년간 운전 중 전화 사용으로 인한 사망자와 중상자는 2013년 6명에서 2015년 11명으로 늘었고, 2017년에는 25명으로 늘었다.

<뉴질랜드타임즈>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2019 오클랜드 한인의 날 행사 열려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및 국제청소년예술단 초청, 수준 높은 공연 선보여 3월 30일(토), 노스쇼어 이벤트 센터에서 오전 9시부터 6시 30분까지 오클랜드...

올해부터 세금 환급서류 제출 안 해도 환급받을 수 있어

IRD(국세청)은 세금 환급이 자동 시스템으로 전환됨에 따라 바쁜 1년을 보내고 있다. IRD는 콜 센터로 걸려 오는 190만 통의 추가 전화를 받기 위해...

“NZ 역사상 가장 어두운 날…증오 아닌 사랑으로 극복”

무장 테러범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 난입해 총격, 21일 현재 50명 사망 3월 15일(금) 크라이스트처치 해글리 공원 부근의 이슬람...

이민성, 비자 신청서 몇 달 동안 묵히고 있어

이민성은 그들이 원하는 새로운 정부 목표를 충족시키기 위해 일부 비자 신청서를 5개월 이상 동안 담당자들에게 할당하지 않고 있다. 게다가, 장관들은 올해 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