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Z칼럼 기획칼럼

기획칼럼

그 남자의 6.25(3회, 마지막) “그대의 영전에 꽃보다 화려한 무공훈장을 바칩니다”

어느 날부턴가 밖으로 나온 삼촌의 모습은 예전의 그가 아니었다. 허울이란 육신만 있을 뿐 이미 영혼을 잃어버린 사람같이 변해 있었다. 누나들 집을 차례로 휘젓고...

그 남자의 6.25(2회) 시커멓게 열꽃을 내 뿜으며 죽어간 내 동생이여

6월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작가 오소영(수필가)의 특별 소설 ‘그 남자의 6.25’를 세 번에 나눠 싣는다....

그 남자의 6.25(1회) “너는 이 나라 대한민국 국군임을 자랑스럽게 알아라”

6월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작가 오소영(수필가)의 특별 소설 ‘그 남자의 6.25’를 이번 주부터 세 번에...

양로원에 엄마를 밀어 넣고 도망친 딸

“엄마! 사실은 그게 아니어요. 어쩔 수 없어서 그렇게 되었어요. 엄마를 버리다니요. 우리 엄마 안 버렸어요. 안 버렸다니까요.”

내 사랑 미자 씨께

“엄마는 늘 내가 잘되는 게 엄마의 성공이라고 하지만나는 엄마가 내가 아닌 다른 희망과 성공을 가진다면 그것도 너무 기쁠 거 같아.그리고 엄마가...

엄마! 소리쳐 불러보고 싶은 어머니

어머니 날 특집 맘에 두고 읽을 수필 2 1979년 5월 어머니와 아들(오빠와 동생) 넷이 함께 추억을 남겼다.

커피 한 잔을 앞에 두고

어머니 날 특집 맘에 두고 읽을 수필 1 2011년 팔순 잔치 때 시드니에서 노래를 부르던‘카수’영숙.

저편에 있는 사람들도 우리의 이웃입니다

특별 시론-크라이스트처치의 참사를 보고 지난 토요일(3월 16일) 아침 좀 늦게 참사 소식을 듣고서 지구별에 사는 사람들 가운데...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