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Z뉴스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렌트 관리회사 단열재 시공 안 한 주택 관리 거부

임대 주택 관리회사 리얼-아이큐의 데이빗 포크너는 렌트 주택 단열 시공 의무화 시행 2주가 지난 현재 약 5% 정도의 렌트집이 단열 시공을 마치지 않은 것으로...

오클랜드 시내 중심의 아파트 단돈 $20,000에 매각

지난주 옥션에서 오클랜드 시내 중심부의 방 1개짜리 아파트가 단돈 $20,000에 팔렸다. 혹시 오타가 아닌가 눈을 의심할 수도 있으나 시내 워터프론트 2 Beach Road에...

부동산 협회, “주택 시장 회복 기미 보인다”

부동산협회 빈디 노웰 회장은 6월부터 오클랜드 주택 시장 경기가 회복될 기미가 보이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부동산협회 자료에 따르면 6월 전국의 주택 가격 상승률은 전년 대비...

단열재 미 시공 임대주택 관련 민원 급증

7월 1일부터 임대 주택 단열재 시공 의무화가 시행된 지 나흘 만에 주택 임대 중재위원회에 40건의 민원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단열재 시공 업계에 따르면...

2014년 대비 집값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부동산 전문 사이트 원루프가 조사한 바에 의하면, 2014년 대비 집값이 가장 큰 폭으로 오른 지역 상위10 곳 중 대부분이 오클랜드 지역으로 나타났다. 5년...

렌트집 단열재 시공 의무화에 대해 알아야 할 규정

7월 1일부터 시행된 임대 주택 기준 강화에 따라 단열재 시공을 하지 않은 임대 주택 집 세입자들은 집주인에게 최고 4천 달러의 손해 배상을 요구할 수...

오클랜드 주택 거래량 감소 원인은 매물 부족

부동산 시장 매매가 둔화하는 겨울철을 맞아 6월 오클랜드 주택 거래 건수는 저조한 편이다. 하지만 매물 부족과 금리 인하, 양도소득세 도입 철회 등의 영향으로 집을...

오클랜드에서 70만 달러로 집 살 수 있는 곳

올해 오클랜드의 신축 주택 허가 건수는 약 14,000건으로 1990년대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이는 오클랜드의 타운하우스, 아파트 등 소형 다세대 주택...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