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칼럼 사진칼럼 우포늪의 아침

우포늪의 아침

지난 1월 한국을 방문했을 때 용무를 마치고 경남 창녕 우포로 내려가 한 사진작가(정봉채님)를 만났습니다.
그를 만나 그의 사진 작품을 감상하고 사진을 얘기하면서 <아름다움>과 <행복>이라는 단어를 생각했었습니다.
우포늪을 사랑한 사내, 그래서 스스로 우포의 늪이 되어버린 사내,
그가 늪가에 살며 자연과 함께 느꼈던 삶의 의미와 늪가 사람들에 대해 털어놓는 수채화 같은 인생,
물과 나무와 바람, 우포에서 숨 쉬는 모든 생명이 있는 것들에 대한
경건한 예찬을 사진으로 표현하고 있는 그의 인생을 몇 시간 만이라도 볼 수 있어 참 행운이었습니다.
그는 그의 글에서 이렇게 얘기합니다.
“풍경이 내 안으로 걸어 들어와 말을 거는 날이 있다.
그런 날은 내 안의 감정과 풍경의 감정이 교감을 이루는 날이다.
풍경이 말하고 나는 그의 말을 듣고 내가 말하고 풍경이 나를 들으니 이보다 행복한 날이 사진가에겐 있을까?
혹자는 말한다.
예술은 작가의 삶의 총체라고, 그렇다면 나는 늪에 사니 늪이 내 삶의 총체이며,
내 삶의 총체가 사진이니 늪의 풍경을 담은 내 사진은 늪이며 바로 나이기도 하다.”
사진가에 있어 한 번의 새벽을 놓치는 것은 하루를 잃는 것이라고 늘 생각해 왔는데 그도 그리했습니다.
오늘 새벽도 삼각대를 세우고 소용돌이치는 행복을 온몸으로 받아들이며 <아름다움>과 <행복>을 품어 봅니다.
늘 생각해 왔는데 그도 그리했습니다.

– 사진작가 신경규 – 
International Photographer Of The Year
Landscapes부문 Honarable Mentions수상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리디아 고, 2019년 공로 훈장 받았다

리디아 고 특별 인터뷰 5월 15일 총독 관저에서 럭비 선수 대니얼 카터 등과 함께 뉴질랜드 한인 1.5세대 리디아 고(고보경)가 2019년 새해 공로 훈장을...

“말 못하는 아들이 전해 준‘I Love You’잊을 수 없어요”

전문 여행사진작가 김유나 씨 떠올리기만 해도, 부르기만 해도 가슴이 먹먹해지는 대상, 어머니. 평상시에는...

2019 오클랜드 한인의 날 행사 열려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및 국제청소년예술단 초청, 수준 높은 공연 선보여 3월 30일(토), 노스쇼어 이벤트 센터에서 오전 9시부터 6시 30분까지 오클랜드...

올해부터 세금 환급서류 제출 안 해도 환급받을 수 있어

IRD(국세청)은 세금 환급이 자동 시스템으로 전환됨에 따라 바쁜 1년을 보내고 있다. IRD는 콜 센터로 걸려 오는 190만 통의 추가 전화를 받기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