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질랜드뉴스 방목 양계에 대한 기준 없어…소비자 혼란 가중

방목 양계에 대한 기준 없어…소비자 혼란 가중

한 유기농 농장 단체는 방목 양계에 대한 산업 기준이 없다고 주장하며 양계장 관리 규정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동물 보호 운동 단체인 SAFE에 의해 관련 영상이 공개된 후, 일부 뉴질랜드 양계장에 대한 비난이 일고 있다. 이 영상은 수천 마리의 닭들이 작은 창고에 갇혀 움직이지 못하고, 창고 안에서 죽어서 썩어가고 있는 닭들을 보여주고 있다. 이것은 오클랜드의 방목 양계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밝혀졌다.
뉴질랜드 양계산업협회는 이 영상은 오래된 것이며 다른 농장들도 같은 상황이라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유기농 농장주를 대표하는 토양보건협회는 방목 양계를 위한 강제적인 산업 기준은 없다고 말했다.
또한 “농장은 식품안전기준에 대해 일차산업부로부터 정기적으로 감사를 받지만, 이 기준들은 방목 양계를 감사하는 것과는 관련이 없다”고 덧붙였다. 유기농 닭장의 기준은 고정된 장소는 평방미터당 10마리, 이동식 창고의 경우 평방미터당 16마리 이상의 암탉을 키워서는 안 된다. 또한, 닭이 야외에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어야 한다.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타임즈 인기글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리디아 고, 2019년 공로 훈장 받았다

리디아 고 특별 인터뷰 5월 15일 총독 관저에서 럭비 선수 대니얼 카터 등과 함께 뉴질랜드 한인 1.5세대 리디아 고(고보경)가 2019년 새해 공로 훈장을...

“말 못하는 아들이 전해 준‘I Love You’잊을 수 없어요”

전문 여행사진작가 김유나 씨 떠올리기만 해도, 부르기만 해도 가슴이 먹먹해지는 대상, 어머니. 평상시에는...

2019 오클랜드 한인의 날 행사 열려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및 국제청소년예술단 초청, 수준 높은 공연 선보여 3월 30일(토), 노스쇼어 이벤트 센터에서 오전 9시부터 6시 30분까지 오클랜드...

올해부터 세금 환급서류 제출 안 해도 환급받을 수 있어

IRD(국세청)은 세금 환급이 자동 시스템으로 전환됨에 따라 바쁜 1년을 보내고 있다. IRD는 콜 센터로 걸려 오는 190만 통의 추가 전화를 받기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