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Z뉴스 뉴질랜드뉴스 유류세 7월 1일에 또 올라…운전자들 분노 야기

유류세 7월 1일에 또 올라…운전자들 분노 야기

정부는 연 3회 올리는 유류세 중 두 번째 시행 법안을 긴급히 통과시켰다. 일 리터에 3.5센트의 유류세를 추가로 부과하는 것이다. 이 법안은 도로 이용자 요금의 인상과 함께 7월 1일부터 적용한다.

정부의 이번 결정은 휘발유 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 운전자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국민당의 폴 골드스미스 교통부 대변인은 유류세가 가정에 큰 부담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성명을 통해 “현재 휘발유의 가격은 몇 년 동안 우리가 본 것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현 정부는 한 손으로 양보하고 다른 한 손으로 더 많은 것을 가져간다”고 말했다.

필 트위포드 교통부 장관은 유류세로 거둬들인 세금은 도로, 철도, 대중교통을 위해 사용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도로교통포럼의 닉 레게트 CEO는 “도로시설은 성장하는 경제에 맞춰 증가하고 있는 도로 이용자를 수용하지 못하고 있다. 또한, 이들은 더 큰 비용을 내고도 그에 대한 보상을 거의 받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타임즈 인기글

‘투표가 최고의 심판’…여권 들고 투표장으로

말 많고 탈 많은 오클랜드한인회, 지금 이대로는 안 돼 타임즈의 눈 제15대 오클랜드한인회 선거가...

“이제까지 뉴질랜드에 이런 선거관리위원장은 없었다”

◉ 타임즈의 눈 선관위 운영 미숙으로 오클랜드한인회장•감사 선거 연기돼 제15대 오클랜드한인회장과 감사 선거가 6월...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리디아 고, 2019년 공로 훈장 받았다

리디아 고 특별 인터뷰 5월 15일 총독 관저에서 럭비 선수 대니얼 카터 등과 함께 뉴질랜드 한인 1.5세대 리디아 고(고보경)가 2019년 새해 공로 훈장을...

“말 못하는 아들이 전해 준‘I Love You’잊을 수 없어요”

전문 여행사진작가 김유나 씨 떠올리기만 해도, 부르기만 해도 가슴이 먹먹해지는 대상, 어머니. 평상시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