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Z뉴스 부동산뉴스 4월 전국 렌트비 기준가 최고 기록 경신

4월 전국 렌트비 기준가 최고 기록 경신

4월 전국 렌트비 기준가는 1년간 5.3% 상승한 500달러로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레이드미 렌트 담당 아론 클랜시는 전국적으로 렌트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로 비싼 렌트비는 일부 대도시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고 했다.

지난 몇 년간 오클랜드, 웰링턴 등 대도시의 렌트비를 감당하지 못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지역으로 이주하는 사람들이 늘어 4월 베이 오브 플렌티, 혹스베이, 왕가누이/미나와투, 사우스랜드, 타라나키, 와이카토 지역의 렌트비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특히 해밀턴 지역의 렌트비는 지난 1년간 무려 16%나 급증했으며 크라우드랜즈 지역의 방 3개 주택이 트레이드미 사이트에 올라 온 지 이틀 만에 103건의 문의가 폭주했다고 전했다.

4월 해밀턴의 렌트비 기준가는 $450으로 작년 대비 주당 $30이 오른 셈이다. 오클랜드 렌트비 기준가는 4월 $560으로 작년 대비 1.8% 상승에 그쳤는데, 저렴한 외곽 지역으로 렌트 수요가 몰리는 현상으로 파파쿠라 지역 렌트비 기준가가 $545으로 1년간 11.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웰링턴의 렌트비 기준가는 지난 1월 $550까지 치솟았다가 4월 $530으로 집계되어 연간 10.4%가 인상되었으며, 특히 방 5개짜리 대형 주택의 렌트비는 주당 $1,000으로 작년 대비 25.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엘렌 킴_ 하코츠(Harcourts)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vertisement -

타임즈 인기글

‘투표가 최고의 심판’…여권 들고 투표장으로

말 많고 탈 많은 오클랜드한인회, 지금 이대로는 안 돼 타임즈의 눈 제15대 오클랜드한인회 선거가...

“김우식 선관위, 한인회 돈이 그렇게 우스웠나”

◉ 타임즈의 눈 ‘15대 선거 비용 정산서 내부 감사 보고서’를 읽고 14대보다 $15067 더...

“이제까지 뉴질랜드에 이런 선거관리위원장은 없었다”

◉ 타임즈의 눈 선관위 운영 미숙으로 오클랜드한인회장•감사 선거 연기돼 제15대 오클랜드한인회장과 감사 선거가 6월...

리디아 고, 2019년 공로 훈장 받았다

리디아 고 특별 인터뷰 5월 15일 총독 관저에서 럭비 선수 대니얼 카터 등과 함께 뉴질랜드 한인 1.5세대 리디아 고(고보경)가 2019년 새해 공로 훈장을 받았다....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error: 뉴질랜드 타임즈는 웹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하여 무단 복제를 금지합니다. 링크 또는 SNS 공유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