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Z칼럼 교육 Queen’s Birthday in New Zealand 6월 3일은 여왕의 생일 휴일

Queen’s Birthday in New Zealand 6월 3일은 여왕의 생일 휴일

Sam: Are you going away for the long weekend?    
긴 연휴인데 어디 갈 계획이 있어요?
Joanne: Why is it a long weekend?  
왜 연휴이죠?
Sam: It’s the Queen’s Birthday.    
여왕의 생일 휴일이에요.
Joanne: Why do we celebrate the Queen’s birthday in New Zealand?
왜 뉴질랜드에서 여왕의 생일을 기념하나요?
Sam: Because…..  
왜냐하면……

뉴질랜드에서 매년 6월 첫째 월요일은 Queen’s Birthday입니다. 휴일로 지키지요.
영국 여왕의 진짜 생일은 4월 21일이지만 각 나라의 상황에 맞춰 다양한 날짜에 기념합니다.
뉴질랜드는 전 세계 16개 영연방 국가 중 가장 큰 6개의 나라 중 하나이며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국가 원수로 있는 입헌군주국입니다.
이날의 공식행사 중 하나는 여왕이 수여하는 훈장 명단을 공개하는 일이며, 주로 지역 사회나 국가에 헌신한 분들이 대상입니다.
또 다른 특별한 의미는 뉴질랜드 스키 시즌의 공식적인 개장을 알리는 날이기도 합니다.
New Zealanders celebrate the Queen’s Birthday on the first Monday of June each year. New Zealand is a constitutional monarchy with Queen Elizabeth II as the head of state.

The Queen¡¯s birthday is actually on 21 April (1926) but it is celebrated on various dates across the commonwealth to fit with each country¡¯s spread of public holidays. New Zealand is one of the six largest of sixteen Commonwealth Realms within the Commonwealth of Nations, which was formerly known as the British Commonwealth.

One of the official activities of this public holiday is the release of the Queen¡¯s Birthday Honours¡¯ List where the Queen makes appointments to the Order of New Zealand, which includes Orders, Orders of Merit, Dames, Knights, Companions, Officers and more. These appointments are nearly always based on a person¡¯s services to the community or the nation.

The other special event of this public holiday is that it heralds the official opening of the ski season in New Zealand, something the country is famous for. The ski fields are popular because of their spectacular terrains, amazing scenery, varied snow trails and admired resorts.

Source: https://publicholidays.co.nz



nglish Language Partners North Shore | Phone : 09 489 2078
Email: northshore@englishlanguage.org.nz | Website: www.englishlanguage.org.nz/north-shore
노스쇼어센터에 한국인 직원이 근무합니다.


타임즈 인기글

‘투표가 최고의 심판’…여권 들고 투표장으로

말 많고 탈 많은 오클랜드한인회, 지금 이대로는 안 돼 타임즈의 눈 제15대 오클랜드한인회 선거가...

“이제까지 뉴질랜드에 이런 선거관리위원장은 없었다”

◉ 타임즈의 눈 선관위 운영 미숙으로 오클랜드한인회장•감사 선거 연기돼 제15대 오클랜드한인회장과 감사 선거가 6월...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

리디아 고, 2019년 공로 훈장 받았다

리디아 고 특별 인터뷰 5월 15일 총독 관저에서 럭비 선수 대니얼 카터 등과 함께 뉴질랜드 한인 1.5세대 리디아 고(고보경)가 2019년 새해 공로 훈장을...

“말 못하는 아들이 전해 준‘I Love You’잊을 수 없어요”

전문 여행사진작가 김유나 씨 떠올리기만 해도, 부르기만 해도 가슴이 먹먹해지는 대상, 어머니. 평상시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