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Z칼럼 문학 내 나이 일흔하고도 하나가 되었을 때

[문학의 숲] 내 나이 일흔하고도 하나가 되었을 때

문학의 숲(6)

석운(필명)-
스콜라문학회 회원

하우스먼(A E Housman 영국 시인 1859~1936)의 시(詩) ‘내 나이 스물하고 하나였을 때’를 처음 읽었을 때 우연히도 나는 스물한 살이었다.


‘내 나이 스물하고도 하나였을 때 난 어느 현자가 말하는 것을 들었네
‘크든 작든 돈은 다 주어도 네 마음만은 주지 말아라’
하지만 내 나이 스물하고 하나였으니 내겐 소용없는 말이었다네…’


그때 스물한 살이었던 나에게 마음만은 주지 말라는 시인의 말은 정말 소용없는 말이었다. 무엇엔가 마음을 주기 위해 눈을 있는 대로 크게 뜨고 세상을 휘젓고 다니던 스물한 살의 청년에게 마음만은 주지 말라는 시인의 말은 전혀 마음에 와닿지 않았다.

대학 시절도 중반을 지나던 그때 나는 세상에 가치 있는 것이 무엇인가를 찾고 있을 때였다. 모든 것에 얽매여서 수동적으로 학교 공부만 할 수밖에 없었던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에 들어오니 모든 것이 자유로워졌다. 세상이 온통 내 것인 양 그때까지 나를 옭매고 있던 그물을 벗어 던지고 술도 마시고 담배도 피우고 여학생들도 만나면서 정신없이 지나다 보니 어느덧 소포모어(sophomore, 대학 2학년)의 해도 지나가 버렸다.

비로소 정신을 차리고 사방을 둘러보고 또 나 자신을 돌아보니 지난 2년간 해놓은 것이 아무것도 없었다. 새장에서 풀려난 어린 새가 세상 넓은 것도 하늘 높은 것도 모르고 끝도 없이 날다 보니 날갯죽지만 아프고 어디에 내려앉아야 할지 몰라 허공을 빙글빙글 맴돌 듯 내 나이 스물하고 하나였던 그때 나는 그렇게 방황하고 있었다.

나는 누구이고 나는 어디에 있고 내가 할 일이 무엇인가에 대해서 비로소 곰곰이 생각하기 시작했던 그때 나는 무척 심각했다. 그때까지의 나의 삶은 그냥 달리기였다. 대부분은 타의에 의해 그러나 때로는 자의에 의해 철없이 정신없이 앞으로만 내달리다 문득 그 자리에 서버린 그때 나는 비로소 정신이 들었던 것 같다. 안개 자욱한 광야에 홀로 팽개쳐진 느낌을 가슴으로 받아내며 나는 비로소 나는 왜 살고 있고 나의 삶에서 추구할 것이 무엇인가를 깊이 생각하기 시작했다.

- Advertisement -

그것이 무엇인지 아직 몰랐지만 찾기만 한다면 나의 마음을 다 바치겠다고 생각했던 그때, 내 나이 스물하고도 하나였을 때, 내 눈에 뜨여 읽었던 하우스먼의 시(詩)는 그렇기에 내겐 소용없는 말이었다.

그때부터 내 삶의 본격적인 방황이 시작되었다. 내 마음뿐이 아니라 내 모든 것을 다 바칠만한 가치가 있는 그 무엇을 찾기 위한 방황이었다. 많은 책을 읽었다. 문학 철학 종교 예술 등등의 책들을 손에 잡히는 대로 읽어나갔지만 두서없이 읽은 책들은 잡다한 지식의 파편만을 머릿속에 집어넣었지 내가 원하는 삶의 그 무엇인가를 알려주지도 제시하지도 못했다.

아니 어쩌면 그때 나는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조차 모르고 있었다. 가까운 친구들과 만나 삶에 대해서 진리에 대해서 열띤 토론을 벌이기도 했지만 모두가 나와 비슷하게 마음만 급한 풋내기 철학자들이었고 누구 하나도 이렇다 할 결론을 내놓지 못했다. 애꿎은 담배 연기만 허공에 날리고 헛헛한 가슴을 술로 달래고 우리들은 그게 인생이야(C’est la vie!) 하는 냉소적인 고백을 뱉어내며 헤어지곤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밤 영국 시인 존 키이츠의 시 희랍고병부(希臘古甁賦: Ode on a Grecian Urn)를 읽다가 나는 ‘유레카’하고 혼자 소리쳤다. 나로 하여금 마치 아르키메데스나 된 양 소리 지르게 만든 것은 ‘미(美)는 진리고 진리는 미이다.

이것이 그대들이 세상에서 아는 모두이고 또 알 필요가 있는 모두이다’라고 끝을 맺는 이 시의 마지막 구절이었다. 감성이 풍부하다 못해 밖으로 터져 나오던 그 시절 몇 달 동안을 삶의 의미를 찾겠다고 밤낮으로 고심하다가 만난 그 구절은 캄캄한 암흑의 하늘을 헤집고 나타난 별빛 같은 섬광이었다. ‘그렇구나. 미가 진리이고 진리가 미이구나. 왜 그걸 몰랐을까?’하고 나는 혼자 중얼거렸다.

‘하지만 키이츠가 말하는 미는 결코 눈에 보이는 미나 있다가 사라지는 미가 아닐 것이다. 그 미는 영원한 미를 말할 것이고 그렇기에 진리일 것이다. 이제부터 이 미를 찾아야겠다,’라고 나는 생각했다.

그해 여름방학이 시작되자 가방 하나 들고 전국을 돌아다니며 미(美)를 찾겠다고 설쳤던 생각을 하면 지금도 쓴웃음이 나온다. 26살의 젊은 나이에 요절한 키이츠가 그리스의 도자기를 바라보다 ‘미는 진리이고 진리는 미’라는 위대한 고백을 할 수 있었다면 그와 같은 이십 대인 나도 키이츠의 도자기와 같은 무언가를 만난다면 그와 같은 깨달음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전국을 돌아다녔던 것이다.

경주와 부여 그리고 유명한 사찰을 찾아 돌아다니다 방학 끝 무렵 기진맥진해서 경부선 열차를 타고 서울로 올라오면서 키이츠가 말한 미는 그런 식으로는 찾을 수 있는 미가 아닐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가 말한 참된 미를 찾는 여정을 다시 시작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내 나이 스물하고도 한 살이었던 그때 시작된 미와 진리를 향한 추구는 그 뒤 내 평생의 과제였다. 때로는 미를 찾아 때로는 진리를 찾아 그리고 때로는 그 둘을 함께 찾아다니며 나의 평생이 흘러갔다.

어떤 때엔 문학 속에서 그 실마리가 보이는 것 같았고 또 다른 때엔 예술 속에서 그 실마리가 보이는 것 같아 부지런히 뛰어들어 보면 그것들은 언제나 신기루같이 사라져버렸다. 찾아다니고 쫓아다니다 어느 땐 너무 힘들고 절망스러워 그만 포기하고 쉴까 하다가도 다시 미와 진리를 찾는 방황을 시작하였다.

그러다 보니 오십 년의 세월이 흘렀고 어느덧 내 나이 일흔 하고도 한 살이 되었다. 하우스먼의 시 ‘내 나이 스물하고 하나였을 때’를 처음 읽던 홍안의 청년이 백발의 노인이 되었지만 아직도 제대로 깨달은 것이 하나도 없다. 텅 빈 머리와 허허로운 가슴을 부여안고 지나간 세월을 돌아보며 아쉬워하고 있을 따름이다.

그러면서도 하우스먼이 그의 시를 ‘내 나이 스물하고도 둘이 돼서야 그것이 진리인 줄을 알게 됐습니다.’라고 끝낼 수 있던 것은 그가 알게 된 진리가 기껏 풋사랑의 아픔 정도이기 때문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물론 하우스먼에 비하면 너무도 둔하고 또 둔한 나는 내 나이 일흔 하고도 한 살이 되어서도 그런 진리마저 깨닫지 못하고 아무것도 알지 못하기에 기껏 이런 시나 끄적거릴 수밖에 없을 것이다.


내 나이 일흔하고도 하나가 되었을 때
 -석운-

내 나이 일흔하고도 하나가 되었을 때
난 내 속의 누군가가 말하는 것을 들었네
찾고 또 찾으며 이제까지 찾고서도
아직도 계속 찾을 것인가
비로소 그 소리가 귀에 들어왔네

내 나이 일흔하고도 하나가 되었으니
깨달을 때도 되었네
길을 열려 하지 말고 열린 길로 가야 한다고
비로소 고개 돌려 뒤돌아보니
걸어온 굽이굽이 열려있는 길

내 나이 일흔 하고도 둘이 되기 전에
이제는 가야겠네 열린 길로
결국은 하나가 되어 만나는 그 길로


뉴질랜드스콜라문학회는 시, 소설, 수필 등 순수문학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문학회에 관심 있는 분들은 http://cafe.daum.net/scholarliterature 혹은 021 272 4228로 문의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vertisement -

타임즈 인기글

‘투표가 최고의 심판’…여권 들고 투표장으로

말 많고 탈 많은 오클랜드한인회, 지금 이대로는 안 돼 타임즈의 눈 제15대 오클랜드한인회 선거가...

“김우식 선관위, 한인회 돈이 그렇게 우스웠나”

◉ 타임즈의 눈 ‘15대 선거 비용 정산서 내부 감사 보고서’를 읽고 14대보다 $15067 더...

“이제까지 뉴질랜드에 이런 선거관리위원장은 없었다”

◉ 타임즈의 눈 선관위 운영 미숙으로 오클랜드한인회장•감사 선거 연기돼 제15대 오클랜드한인회장과 감사 선거가 6월...

리디아 고, 2019년 공로 훈장 받았다

리디아 고 특별 인터뷰 5월 15일 총독 관저에서 럭비 선수 대니얼 카터 등과 함께 뉴질랜드 한인 1.5세대 리디아 고(고보경)가 2019년 새해 공로 훈장을 받았다....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