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Z뉴스 뉴질랜드뉴스 NZQA, 유학생 선호하는 7등급 학위 변경 고려

NZQA, 유학생 선호하는 7등급 학위 변경 고려

NZQA(자격심사당국)은 학사 학위와 같은 자격 수준인 1년짜리 7등급 학위의 미래 방향성에 관해 고민하고 있다.

NZQA 컨설팅 보고서는 유학생들이 선호하는 자격인 7등급 학위가 빠르게 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일부 산업에서 7등급 학위에 대한 강력한 수요가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최근에 유학생들이 영주권을 받기 위한 지름길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문서는 “2016년 7등급 학위에 대한 외부 감사가 시작된 이후 영어 시험과 평가 절차에 관한 심각한 문제가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NZQA는 모든 학위 제도를 완전히 없애거나 유지하되 감사 요건을 변경하고 기존의 자격 조건을 재검토하는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7년 NZQA의 수치에 따르면, 2,550명의 풀 타임 학생들이 이 프로그램에 등록했고, 이 중 1,520명이 유학생이었다.

2016년 이후 NZQA는 학위 프로그램에 관한 감사를 강화했다. 이 때문에 일부 학교가 문을 닫았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vertisement -

타임즈 인기글

‘투표가 최고의 심판’…여권 들고 투표장으로

말 많고 탈 많은 오클랜드한인회, 지금 이대로는 안 돼 타임즈의 눈 제15대 오클랜드한인회 선거가...

“김우식 선관위, 한인회 돈이 그렇게 우스웠나”

◉ 타임즈의 눈 ‘15대 선거 비용 정산서 내부 감사 보고서’를 읽고 14대보다 $15067 더...

“이제까지 뉴질랜드에 이런 선거관리위원장은 없었다”

◉ 타임즈의 눈 선관위 운영 미숙으로 오클랜드한인회장•감사 선거 연기돼 제15대 오클랜드한인회장과 감사 선거가 6월...

리디아 고, 2019년 공로 훈장 받았다

리디아 고 특별 인터뷰 5월 15일 총독 관저에서 럭비 선수 대니얼 카터 등과 함께 뉴질랜드 한인 1.5세대 리디아 고(고보경)가 2019년 새해 공로 훈장을 받았다....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