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Z교민뉴스 교민뉴스 한국의 오방색으로 오클랜드를 수 놓다

한국의 오방색으로 오클랜드를 수 놓다

한복 직접 입어보고 복주머니 만드는 체험도

한복 및 규방 공예 전시회 및 워크숍이 지난 10월 8일(화) 오클랜드 빅토리 컨벤션 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전시회에는 한복 전문 갤러리 나래솔, 규방공예 연구소 쌈지사랑과 보자기 디자이너인 한문희 작가가 참여했다.

이 행사는 단순히 한복과 규방 공예품을 전시하는 데 그치지 않고, 한복을 직접 입어보고, 복주머니와 팔찌를 만들어보는 다양한 워크숍도 함께 진행됐다. 다양하게 전시된 화려하고 섬세한 한국의 조각보 작품들은 관람객의 큰 주목을 받았다.

웰링턴에서 조각보 워크숍과 강의를 통해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리고 있는 보자기 디자이너 한문희 작가는 “손으로 바느질하는 문화는 전 세계 어디에나 다 있다. 하지만 전통의 색을 가진 천을 이용해 바느질해서 만드는 보자기는 한국의 고유 공예품이다. 외국인들은 한국의 전통적인 쓰임새인 보자기를 신비롭고 아름답다고 느낀다”고 밝혔다.

한 작가는 “뉴질랜드 작가와 함께 한국만의 문화라는 이질감을 털어버리고 키위 일상에 좀 더 깊숙이 한국의 규방 공예가 자리 잡는 기회를 많이 만들고 싶다”며 규방 공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이번 전시 및 워크숍은 10월 12일(토)까지 계속된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vertisement -

주간 신규 인기글

마누카우 공과대학, 학생 평가 소홀로 신규 입학 중단

뉴질랜드의 교육 자격 평가 기관 NZQA는 마누카우 공과 대학(MIT)이 학생들에 대한 평가를 너무 관대하게 했다고 평가하고 새로운 입학을 중단시켰다.

[나명균 칼럼] 강이 들려주는 동화 같은 이야기

강, 그리고 사람들(12) Waikato River  와이카토 강줄기는 와이우쿠 쪽으로 흘러 타스만해(Tasman Sea)로 흘러간다. 모두가 다 아는 사실이다. 그런데 이 강물이...

이학준 민주평통위원 대통령 표창 수상

2월 14일(금)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이학준 자문위원이 홍배관 오클랜드 총영사로부터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이학준 위원은 제17기부터 현재까지 자문위원으로 위촉돼 현지사회에 평화통일...

[이관옥 변호사의 법률 칼럼] 비즈니스 구입

이관옥 변호사의 법률 칼럼(2) 이번 칼럼에서는 비즈니스 구입시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비즈니스 매매계약서의 내용과 함께 작성 요령도 함께 점검해 보겠습니다.

[최원규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낮달

최원규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8) 마침내, 양쪽 눈 정밀검사 결과 우측 눈 치료 불가, 좌측 눈 즉시 수술로 결정됐다. 10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