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Z칼럼 문학 내 마음의 바닥

[문학의 숲] 내 마음의 바닥

문학의 숲(18)

내 마음의 바닥

–정철용 (필명)-
스콜라문학회 회원

구름처럼 왔다가
빗방울처럼 가는 시월

피었다가 저절로 지는
남반구의 봄꽃을

그리워하는 누군가가 떨구는
북반구의 낙엽을

쌀 씻고 난 뜨물을
안뜰 꽃밭에 뿌려주다가

젖은 두 손바닥을 벌려
가만히 받네

두 손바닥 아래
내 마음의 바닥엔

미처 받아내지 못한 것들이
쌓이고 쌓여

한번 지나간 시월을
다음 해에 또 불러내고

그 사이에 내 두 손바닥엔
못 보던 손금 몇 줄 더 생겨나

내 마음의 바닥으로
지름길을 내기도 하네



<시작 노트>
문태준 시인은 말했다. 가을에는 바닥이 잘 보인다고. 오래 전 그 바닥으로 그대가 나를 받아주었듯 지금 우수수 떨어지는 가랑잎을 땅바닥이 받아주고 있다고. 그렇게 누군가 받아주어서 생겨나는 소리가 가을에는 공중에 무수히 생겨난다고. 그래서 가을에는 공중에도 바닥이 있다고.
그러나 문태준 시인의 바닥은 결국은 그의 마음 속에 있는 바닥일 게다. 그대를 사랑했으나 다 ‘옛일’이 되었다고 고백하고 있으니까. 공중에 무수히 생겨나는 낙엽지는 소리를 사랑한 ‘적’이 있다고 말하고 있으니 말이다.
10월의 어느 날, 그의 시를 읽고 나도 내 마음 속의 바닥을 가만히 들여다 보았다. 여기 뉴질랜드는 남반구여서 봄꽃이 피어나고 있건만 아직도 북반구의 계절 감각에 익숙한 내게는 10월은 가을이어서, 그리운 이들이 내 마음에 떨군 낙엽들이 가만히 느껴졌다. 나는 안뜰에 피어난 봄꽃에 물을 주다가 잠시 멈춰 서서 그 낙엽들을 내 두 손바닥으로 받았다.
미처 받아내지 못한 낙엽들은 내 두 손바닥 아래 내 마음의 바닥에 쌓여 이듬 해 4월쯤, 한국에서 봄꽃이 한창일 무렵, 이곳에서는 가을을 불러내리라. 그 사이에 몇 줄 더 생겨난 내 손바닥 손금만큼의 그리움이 내 마음 바닥에 새로 길을 내리라. 1만 킬로미터 떨어진 북반구의 고국으로 향하는 지름길을.

뉴질랜드스콜라문학회는 시, 소설, 수필 등 순수문학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문학회에 관심 있는 분들은 http://cafe.daum.net/scholarliterature 혹은 021 272 4228로 문의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vertisement -


- Advertisement -

타임즈 인기글

‘투표가 최고의 심판’…여권 들고 투표장으로

말 많고 탈 많은 오클랜드한인회, 지금 이대로는 안 돼 타임즈의 눈 제15대 오클랜드한인회 선거가...

“김우식 선관위, 한인회 돈이 그렇게 우스웠나”

◉ 타임즈의 눈 ‘15대 선거 비용 정산서 내부 감사 보고서’를 읽고 14대보다 $15067 더...

“이제까지 뉴질랜드에 이런 선거관리위원장은 없었다”

◉ 타임즈의 눈 선관위 운영 미숙으로 오클랜드한인회장•감사 선거 연기돼 제15대 오클랜드한인회장과 감사 선거가 6월...

리디아 고, 2019년 공로 훈장 받았다

리디아 고 특별 인터뷰 5월 15일 총독 관저에서 럭비 선수 대니얼 카터 등과 함께 뉴질랜드 한인 1.5세대 리디아 고(고보경)가 2019년 새해 공로 훈장을 받았다....

“하노이 정상회담은 2막…여러 막 거쳐야 대서사시에”

북한‘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서‘완전히’에는 거부감 있어 지난 3월 17일(일) 뉴질랜드타임즈 도언태 발행인은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맡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