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Z교민뉴스 교민뉴스 “남북이 통일되면 5~6대 경제 대국 될 수 있다”

“남북이 통일되면 5~6대 경제 대국 될 수 있다”

오클랜드 타운홀에서 제19기 민주평통NZ협의회 출범식 열려

제19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질랜드협의회(협의회장: 우영무) 출범식이 지난 11월 16일(토) 오후 2시 오클랜드 타운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민주평통 정세현 수석부의장, 이숙진 아시아태평양 부의장, 뉴질랜드협의회 우영무 회장과 자문위원들이 참석했다. 여승배 주뉴질랜드 대사, 홍배관 오클랜드총영사, 변경숙 오클랜드한인회장, 멜리사 리 국민당 의원을 비롯하여 한인 300여 명도 자리를 함께했다.

출범식 1부 행사는 우영무 뉴질랜드협의회장의 개회사와 정세현 수석부의장, 이숙진 아시아태평양 부의장, 여승배 주뉴질랜드 대사, 변경숙 오클랜드한인회장 등의 축사로 진행됐다.

우영무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남과 북에서 평화와 통일에 대한 논의가 활기를 띠기 시작하는 중요한 시기에 뉴질랜드 교민을 대표하여 협의회를 맡게 되어 대단한 영광으로 생각하며, 앞으로 더 발전하는 뉴질랜드협의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민주평통 의장인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메시지 영상이 상영된 후, 김신 민주평통사무처 유라시아지역 과장이 19기 민주평통 활동 방향을 공유했고, 우 회장은 19기 민주평통 뉴질랜드협의회의 활동 방향과 계획에 대해 보고했다.

우 회장은 정부의 방침에 발맞추고 뉴질랜드 특성을 고려한 계획을 발표했다. 우 회장은 “첫째, 교민 여러분과 함께하고 체감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겠다. 오늘 출범식을 교민 여러분께 공개한 것이 그 첫걸음이며, 개성공단 운영 등 남북통일로 가는 길목 전략에 대해 가까이 공부할 수 있는 세미나를 준비하겠다. 둘째, 청소년들의 통일 의식 함양을 위해 별도의 장을 열도록 하겠다. 한국사를 접할 기회가 없는 교민 자녀들을 위해 이해하기 쉬운 역사 세미나와 통일에 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위원들과 청소년들 간의 직접 대회의 자리를 마련하겠다. 셋째, 뉴질랜드 국민과의 우호 증진을 위한 행사를 기획하고, 각종 현지 행사에 참석하여 교류를 증진함으로써 대한민국의 통일 정책에 대해 뉴질랜드 현지에서 지지기반을 확충시키고, 공공외교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우 회장은 64명 자문위원이 한반도 통일을 위해 앞장설테니 한인회와 한인 단체를 비롯하여 교민 여러분의 많은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2부는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의 평화통일 특별 강연으로 이어졌다. 정 수석부의장은 “아직도 북한에 대한 경제적 지원을 ‘퍼주기’라고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독일 통일의 처음 시작이 서독이 동독에 준 경제적 도움이었다. 이와 같은 선례에서 알 수 있듯이 먼저 북한에 경제적으로 도와서 북한이 우리에게 경제적으로 의존하게 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가 통일되면 그동안 국가 예산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던 국방비도 줄고, 남북의 시너지로 세계에서 5~6대 경제 대국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의 김정은 사이에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는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이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의장의 특별 강연이 끝난 뒤 참석자 모두 손을 잡고 ‘우리의 소원’을 합창하는 것으로 행사는 마무리됐다.

임채원_기자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vertisement -

주간 신규 인기글

코로나 여파로 UC 대학교 중국 학생 절반이 입국 못해

개강을 불과 며칠 앞둔 지금,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여행 금지령으로 캔터베리대학교의 중국 학생 약 500명이 입국하지 못하고 있다. 아직 입국하지 못하고...

매물 부족으로 2020년 집값 강세 전망

작년 말부터 주택 가격이 빠른 속도로 반등하고 있어 2020년은 집을 사려는 사람들에게 어려운 시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주택감정원 QV의 1월 자료에...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NZ 경제 위축 우려

소매업체 직원 업무 시간 단축 등 피해 최소화 노력 관광객 대상 소매상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신종 코로나) 감염에 대응하여...

[김영안 칼럼] “사랑의 반대말은 증오가 아니라 무관심이다” : 엘리 위젤

김 교수의 책따라 생각따라(22) 우리는 지금 원하는 것을 얼마나 차지하느냐에 따라 자신과 모든 것을 평가하는 문화에 살고 있다. 그래서...

뉴질랜드에서 추방된 사람, 43% 줄었다

2018년에 뉴질랜드에 추방된 사람은 약 3,000명이 추방됐으나, 작년에는 약 1,700명이 추방돼 43%가 줄었다. 감소한 수에는 이민부에 의해 자발적으로 출국한 사람도 포함되어 있는 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