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Z교민뉴스 교민뉴스 한국 문화의 향기, 차고에서 피어올랐다

한국 문화의 향기, 차고에서 피어올랐다

와이카토 코리언 문화센터 개관, “쉼터·사랑방 역할 하겠다”

와이카토한인회(회장:고정미) 사무실 겸 와이카토 코리언 문화센터(5 Kingsford Mews, Hamilton)가 지난 13일(금) 4시 50명이 넘는 교민이 모여 개관식을 했다.

와이카토 문화센터는 고정미 센터장의 평생소원으로, 본인 집의 차고를 고쳐 만든 40m²의 작은 공간이지만 그 안에 와이카토 지역의 문화의 쉼터와 한인회 사무실을 겸한 동네 사랑방을 꿈꾸고 있다.

고 회장은 환영 인사를 통해 “문화 수업 외에도 어르신들 금요 사랑방, 청소년 놀이 공간, 한인에게는 영어 교실, 키위들에게는 한국어 교실 등 준비할 게 많지만 교민들의 재능기부로 다 함께 의미 있는 와이카토 교민사회를 이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리처드 로렌스 한뉴우정협회 공동회장은 한국어로 준비한 진심 어린 축하 인사를 읽어 하객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함지수 외 2명의 KPOP 공연 뒤 양국 국가 부르기, 환영사와 축사로 이어졌다. 송영이 솔방울 트리오 단원의 기타 연주로 포카레카레아나를 부르며 센터 개관의 기쁨을 다 함께 나누기도 했다.

한편 코리언 문화센터는 현재 비영리단체 승인 및 2020년에는 일주일에 20개의 강좌를 개설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와이카토 문화센터>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vertisement -

주간 신규 인기글

[박현득의 사진 더하기 여행] 뉴질랜드 초창기 역사가 살아 숨 쉬는 현장

박현득의 사진 더하기 여행(31) 와이탕이 조약 유적지를 찾아 1 원주민과 함께 더불어 살고자...

[백동흠의 뉴질랜드 꽁트] 레볼루션(Revolution)

빌라 마리아 뉴질랜드 한여름, 2월 첫 주말이었다. 데어리플랫에 자리한 앤디네 집이 들썩였다. 홉슨빌에서 테디 부부가 찾아왔다. 함께 저녁을 먹는 시간....

오클랜드 물 부족 심각…“샤워는 4분 안으로”

무더운 여름 날씨가 이어지는 데다 비까지 내리지 않아 오클랜드 시민들에게 샤워 시간을 줄여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올해 2월 초부터...

웰링턴, 7월부터 주차 미터기에 현금 못쓴다

웰링턴시는 2월 10일(월)부터 현금으로는 이용할 수 없는 주차 미터기 설치를 시작했다. 이 조치는 주차 미터기 파손과 주차비 도둑을 막기 위한 것이다.

[시론] 인종 차별

정말 무섭고, 조심해야 하는 인종 차별은 지식인들의생각 깊이 박혀 있는 밖으로 쉽게 드러나지 않는 차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