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Z교민뉴스 교민뉴스 NZ·한국 선거에 적극 참여해 존재감 높이자

[2020 신년사] NZ·한국 선거에 적극 참여해 존재감 높이자

안녕하십니까? 멜리사 리 의원입니다.

2020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해는 경자년(庚子年) ‘흰 쥐의 해’입니다. 쥐는 다산과 풍요, 번영을 상징하는 동물로 쥐띠의 해를 희망과 기회의 해로 여기고 있습니다.

새해에는 소망하는 것 모두 이루시고 좋은 일만 가득하시기를 바랍니다.

지난해는 크라이스트처치 사원 테러 사건과 화이트 아일랜드 화산 폭발 등 크고 작은 사건 사고로 평화로운 나라 뉴질랜드가 어려움을 겪었던 한 해였습니다. 이 어려움 속에서 뉴질랜드 국민들의 참여와 봉사, 희생정신이 돋보였던 해이기도 했습니다.

또 크라이스트처치에서 한국 자매가 나란히 시, 구의원에 당선되고 국회의원 후보로 지명되는 등 정치, 교육, 체육, 예술 각 분야에서 우리 동포 1.5, 2세대들의 주류사회 진출이 눈에 띄게 활발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올해는 4월에 한국에서 총선이 치러지고 하반기에는 뉴질랜드 총선이 있습니다.

뉴질랜드와 한국의 선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우리의 존재감을 높여야 하겠습니다. 관심과 대우는 참여에서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지난해에 국민당 서열 14위로 올라가고 국회 의석이 장관직으로 이어지는 ‘프런트 벤치’에 배정되는 영광을 안았습니다. 이 모든 것이 동포 여러분들의 성원과 격려 덕분임을 잊지 않겠습니다.

아무쪼록 올 한해는 정치뿐만 아니라 뉴질랜드 동포 사회 곳곳에서 들려오는 좋은 소식으로 웃음이 끊이지 않는 멋진 해가 되기를 동포 여러분과 함께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마운트 알버트 지역 국민당 리스트 국회의원_멜리사 리

- Advertisement -

주간 신규 인기글

[그레이스 정의 ‘일상의 습작’] “야호~ 엄마가 오셨다”

쿠메우의 여인, 그레이스 정의 ‘일상의 습작’(1) “야호~ 엄마가 오셨다.” 열한 시간이 넘는 긴 시간을 비행기를 타고...

뉴질랜드에서 추방된 사람, 43% 줄었다

2018년에 뉴질랜드에 추방된 사람은 약 3,000명이 추방됐으나, 작년에는 약 1,700명이 추방돼 43%가 줄었다. 감소한 수에는 이민부에 의해 자발적으로 출국한 사람도 포함되어 있는 데,...

[백동흠의 뉴질랜드 꽁트] 레볼루션(Revolution)

빌라 마리아 뉴질랜드 한여름, 2월 첫 주말이었다. 데어리플랫에 자리한 앤디네 집이 들썩였다. 홉슨빌에서 테디 부부가 찾아왔다. 함께 저녁을 먹는 시간....

웰링턴, 7월부터 주차 미터기에 현금 못쓴다

웰링턴시는 2월 10일(월)부터 현금으로는 이용할 수 없는 주차 미터기 설치를 시작했다. 이 조치는 주차 미터기 파손과 주차비 도둑을 막기 위한 것이다.

오클랜드 물 부족 심각…“샤워는 4분 안으로”

무더운 여름 날씨가 이어지는 데다 비까지 내리지 않아 오클랜드 시민들에게 샤워 시간을 줄여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올해 2월 초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