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Z칼럼 문학 送年賦(송년부)

[문학의 숲] 送年賦(송년부)

문학의 숲(30)

送年賦(송년부)

–여심은–
스콜라문학회 회원

한여름 나무 그늘 밑에 앉아서
送舊迎新(송구영신)이라니
이제는 어느 정도 적응이 됐을 법도 한데
아직도 어설픈 세밑

별생각 없이 밥을 먹는 것처럼
늘 새해를 마주하며
꽃이 피면 좋아하고
꽃이 지면 섭섭했던 지난 나날들
황혼 무렵 하늘을 난다는 미네르바의 부엉이
아침에 道(도)를 들으면 저녁에 죽어도 좋다고 했던 공자님
아침과 저녁 그 사이
무리 지어 나는 새 떼들을 보며
평생 지고 온 삶의 무게
숨 쉬는 일처럼 가벼워지는 때가 있을까
어느 세월에

영원을 기약하며




뉴질랜드스콜라문학회는 시, 소설, 수필 등 순수문학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문학회에 관심 있는 분들은 http://cafe.daum.net/scholarliterature 혹은 021 272 4228로 문의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vertisement -

주간 신규 인기글

주택 문제, 총선 주요 쟁점으로 떠올라

올해 집값 상승률이 10%에 달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어 주택 문제가 이번 총선에서도 가장 큰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유학생 입국 금지 조치 면제해 달라”

NZ 대학, 11,280명 못 와…“1억7천만 달러 손실 볼 수도” 뉴질랜드 대학들은 ‘중국 본토에서 오는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이학준 민주평통위원 대통령 표창 수상

2월 14일(금)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이학준 자문위원이 홍배관 오클랜드 총영사로부터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이학준 위원은 제17기부터 현재까지 자문위원으로 위촉돼 현지사회에 평화통일...

“우한에서 오지 않았다”…중국계 키위 티셔츠 통해 항의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NZ 내 중국인 차별∙혐오 행위 잇따라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감염 우려로 뉴질랜드에 사는 중국인에 대한...

[나명균 칼럼] 강이 들려주는 동화 같은 이야기

강, 그리고 사람들(12) Waikato River  와이카토 강줄기는 와이우쿠 쪽으로 흘러 타스만해(Tasman Sea)로 흘러간다. 모두가 다 아는 사실이다. 그런데 이 강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