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칼럼 제임스의세상이야기

제임스의세상이야기

오클랜드의 밤이 너무 고요해서 달빛이 떨어지는 응원의 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습니다

정말 오클랜드의 세상이 이렇게 아름다워도 되는 것인가? 스르르 굽이쳐 흐르는 달빛 아래이었습니다. 석고로 빚은 조각처럼 잠시 달빛에 머물렀습니다. 온몸에 전율이 있어 다리를...

오클랜드의 사회에서 청렴하고 배울 수 있는 한인들과 교류하고 삶의 전략을 나누고 싶었습니다

한인들의 우정은 많은 지식을 배우는 학교와 같고, 교감(Spiritual Communion)이 있는 대화는 다른 사람의 장점을 배우는 수단인 것도 알았습니다. 현명한 한인들을 스승으로 삼아서,...

오늘도 오클랜드의 세월은 시련과 고통을 통해 그렇게 아름다운 이유를 알았습니다

우리 한인들이 살아온 세월은 아름다웠다고 비로소 끄덕이고 싶었습니다. 고급의 저택에 꽃나무로 장식하고 꽃다발로 둘러 쌓여야만 아름다운 삶이 되는 것은 아니고, 작아서 시시했었던...

우리 한인들에게 좋은 뉴질랜드를 물려 주는 ‘뉴질랜드타임즈’가 될 것입니다

긴 세월 동안 1000호를 통해서, 뉴질랜드의 지역사회에서 많은 한인들이 많은 것들을 보고 진리와 정의를 배웠습니다. 오스트레일리아와 인접해 “조용하고 깨끗한 도시”로 인식되는 “바쁘지...

한인부모들은 자신들의 삶을 살고 있는지 자녀들의 삶을 살고 있는지 궁금했습니다.

오클랜드에서도 공부는 태어나면서부터 죽을 때까지 하는 것 같았습니다. 오클랜드의 세상은 하루가 다르게 변하며 그 변화 속에 한인들은 맞혀 나가야 하기에, 아마도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시대를...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