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제임스의세상이야기

Total 93 Posts

오클랜드에 사는 우리 한인 어머니들과 아내들에게 드리는 진솔한 마음을 보내고 싶었습니다.

우리 한인 어머니들과 아내들은, 그렇게 이곳 오클랜드에 살아 가면서 아픔이 있어도 참아 주었고, 슬픔이 있어도 자신이 보이는 곳에서 눈물 한 번 흘리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우리에게 가까이 와서, 고달프고 힘든 삶으로

우리 한인들은 오클랜드의 참 생애를 위해 건너서 헤쳐 가는 삶들을 알게 되었습니다.

원주민 마오리의 삶에 보이는 것은 남태평양의 고래나 바다거북이었습니다. 특히 모래에서 태어나 생애에 남태평양을 여행한 후 태어난 해변가로 다시 돌아와 알을 낳는 바다거북의 습성은, 안전했던 둥지를 떠나 푸른 바다로 뛰어드는 것처럼,

오클랜드에서 한인들의 삶들의 굴레에서 벗어나서 우뚝 선 한인들이 자랑스럽습니다.

오클랜드에서 한인들의 삶들의 굴레(Fetters)에서 어떻게 견디고 살았는지 그렇게 힘들고 어려웠던 일들도, 지금 조용히 눈을 감고, 추억을 해내고 보면, 더 생생하고 애태웠던 그리움으로 마음에 남아 있었던 것을 보았습니다. 이 시간들이 오클랜드의

오클랜드의 2019년의 생애는 스스로 행복으로 만들고 원하는 만큼 행복해지는 것도 알았습니다.

오클랜드의 어느 친구들은 삶이 힘들고 불쾌하여 헤어졌다지만, 실제로 오클랜드의 부부들은 삶 속에서 힘들고 불쾌해도 참고 사는 것은 삶에 일에 대한 책임감과 열정이 있는 것입니다. 낚시할 줄 모르는 한인은 낚시터를 바꾼다고

우리가 사는 좋은 인간관계를 유지하며 항상 삶들의 결과는 만남보다 소중했었습니다.

우리 한인들이 오클랜드에서 산다는 것은 만남의 연속인 것을 알았습니다. 누군가를 만나기 위해서는 이미 전에 대단한 인연이 준비가 되어 있어야만 했었습니다. 따라서 우리의 만남이란 제목에 우연이란 만남은 결코 없는 것도 알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