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여성, 온라인 통해 뉴질랜드에 모여

전 세계 여성, 온라인 통해 뉴질랜드에 모여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731 추천 4


21e90d37be1c07590e7cd8892c733159_1598222589_4276.png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질랜드협의회(회장: 우영무) 2020 8 18() 오후 1(한국 시각 10) 100여명의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여성과 전 세계 여성을 대상으로 여성리더초청 평화통일 공감토론회를 가졌다.

 

이번 토론회는 온라인 줌미팅을 통해 “No Women, No Peace, 여성 없이 평화 없다라는 주제로 통일교육위원 중앙협의회 이현숙 의장을 초청하여 진행했다.


21e90d37be1c07590e7cd8892c733159_1598222654_933.PNG
  

송영이 여성문화분과 위원장의 사회로 시작한 개회식은 국민의례에 이어 우영무 회장의 환영사와 아태지역 이숙진 부의장이 축사를 한 후, 이현숙 통일교육위원 중앙협의회 의장의 강의가 이어졌다.

  

이날 강연은 1한반도 주변 국가들의 발전전략과 신 한반도 체제, 2한반도 프로세스와 여성으로 진행되었다.

  

1부 강의에서는 21세기 세계 권력판도의 변화와 동북아 질서 재편기를 맞아 한반도 주변 4대 강국이 어떤 발전 담론과 전략을 펼치고 있는지를 살펴본 후 21세기 한국의 발전전략으로신한반도체제와 한반도 신경제공동체구상을 살펴보았다.

 

이현숙 의장은지난 수백 년 동안 한반도는 주변대륙과 해양강국들이 한반도를 자신의 세력권에 편입시키려 경쟁했던 지역이었다.

 

식민지, 분단, 전쟁, 냉전의 지속은 이런 지정학적 원심력에 대응할 민족 내부의 구심력을 제대로 키우지 못하고 대륙세력과 해양 세력 간 충돌에 휩쓸리면서 맞게 된 불행한 결과였다.

 

이제는 과거의 이런 지정학적 약점을 지경학적 강점으로 바꾸겠다는 것이 21세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전략이다.

 

이제는 대륙경제와 해양경제를 잇는 교량역할을 통해 한반도의 역할을 재정의(redefine)하고 확대하여 통일과 동북아 평화를 열어가는 주도적 역할을 담당해야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21e90d37be1c07590e7cd8892c733159_1598222607_467.PNG


강의 2부에서는전통적으로성역할 분리(gender segregation)’라는 고정관념 때문에 안보나 평화 영역은 주로 남성역으로만 인식돼 왔다.

 

그러나 인구의 절반 여성은 시민으로서 모든 영역에 평등하게 참여할 권리와 책임이 있다. 공동체를 평화롭게 유지하고 발전시키는 과제는 모든 시민의 공동의 의무다.

 

지금까지 여성은 전쟁의 희생자 이미지가 강했지만 이제는 변화의 주체, 여성으로 자신을 재 정의하고 통일, 외교, 국방, 개발 등의 모든 평화 안보영역에 평등하게 참여하고 책임을 나누어 질 때다. 인구의 절반 여성이 함께 참여할 때 비로소 온전한 평화는 가능해진다는 것이 세계 보편적 인식이다.

 

여성 없이 평화 없다는 것이다. 유엔 안보리는 2000 10월에여성. 평화. 안보에 관한 결의 1325(UNSCR 1325)를 채택했다.

 

여기서 안보리와 유엔회원국들은 전시 성폭력으로부터 여성인권을 보호하고 평화, 안보분야 의사결정과 모든 평화프로세스에 여성의 평등한 참여를 보장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제 한반도 여성들은 안보리 결의 1325를 늘 기억하며 다시는 일본군 위안부 같은 참사와 6.25 전쟁과 같은 비참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한반도 평화를 위해, 통일을 위해 시민으로서의 역할과 헌신성을 발휘해야 할 책무를 지고 있다고 강조하고 이현숙 의장은여성 없이 평화 없다는 말로 강연을 마쳤다.

 

조병희 뉴질랜드 평통위원은 우리 시민이 주도하기 위해서는 단체들과 연대를 해서 나가야 한다는 말이 남는다고 설명하며 만약 강사님이 뉴질랜드에 계시다면 어떤 일을 해보고 싶냐는 질문에 공공외교관이 되라는 아래와 같은 답을 하였다.  

 

‘우리는 한사람의 외교관으로 정보를 가지고 이웃의 커뮤니티와 대화를 하며 한국을 지지하게 만든다. 공공외교란 그 나라 대중들의 마음을 사는 것이다. 해외에 나가있는 바로 우리 시민이 하는 것이다.

 

커뮤니티와 끊임없이 소통하는 프로그램을 하라. 한국시민의 힘으로 이번 코로나 위기를 기회로 갖고 우리 한사람 한사람이 대한민국의 아이콘으로 우리를 통해서 코리아를 보므로 모두 외교관이란 의식을 가지고 공공외교를 하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이번 줌 화상토론회는 전 세계 여성들이 참여했으며, 유럽에서 참석한 위원들은 새벽잠을 설쳤고 북미와 남미는 한밤중, 아시아는 출근 시간이어서 역시 강의듣기에 쉽지 않았다.

 

그럼에도 공식적인 강의와 토론회는 3시간에 걸쳐 이어졌고 소감을 나누는 공감 토론이 45분 걸려 총 3시간 45분의 온라인 공감 토론회가 성황리에 끝났다.  

 

아래는 줌미팅에 참가한 국가 명단이다.

미국(다수 지역), 캐나다, 브라질, 칠레, 에콰도르, 아르헨티나, 핀란드, 오스트리아, 중국 여러 지역, 일본, 대만, 말레이시아, 필리핀, 호주, 한국, 뉴질랜드.

 

21e90d37be1c07590e7cd8892c733159_1598222683_805.PNG
21e90d37be1c07590e7cd8892c733159_1598222736_9321.PNG
21e90d37be1c07590e7cd8892c733159_1598222739_1383.PNG
21e90d37be1c07590e7cd8892c733159_1598222741_6502.PNG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