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한인회 차기 회장 임기 4년’…2022년도 정기총회 결의

‘오클랜드한인회 차기 회장 임기 4년’…2022년도 정기총회 결의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848 추천 12


6b7fc1d06c3691f1980d5a4e62295fc0_1656281768_2727.jpg
 

6 25() 오클랜드한인회관에서는 2022년도 오클랜드한인회 정기총회가 열렸다.

 

이날 총회는 시작 전에 정족수인 오클랜드한인회 정회원 40명보다 많은 68명이 참석하여 예정되었던 오후 2시에 시작됐다.

 

이날 총회는 2021 6 1일부터 2022 5 31일까지의 사업 경과, 결산 보고와 감사 보고, 기타 안건 논의 순으로 이루어졌다.

 

지난 1년 동안 오클랜드한인회가 한 주요 사업은 코로나19 헬프라인 구호 활동, 코로나19 백신 설명회, 혐오범죄예방 세미나 개최 및 한인회관 데크 완공 등으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오클랜드 한인들을 위해 꾸준한 활동을 했다.

 

오클랜드한인회 사무장은 2021 6 1일부터 20220 5 31일까지 한인회와 한인회관 운영에 관한 회계 보고를 했다.

 

하지만 원윤경 감사는한인회에서 제공한 2021 6 1일부터 2022 5 31일까지의 자료를 검토한 결과, 오클랜드한인회의 사업 집행 및 회계, 단체 보고에 있어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나 정확하게 관리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감사 소견을 밝혔다.

 

6b7fc1d06c3691f1980d5a4e62295fc0_1656281818_3909.jpg
 

원 감사는 영수증 및 회의록 관리 등은 잘되어 있다. 하지만 몇몇 계정의 분류에 오류가 있는데 특히 계좌 간 Transfer 금액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오클랜드한인회 조요섭 회장은 감사의 의견에 동의하며 7월 말까지 자료 보완 등을 통해 정확한 회계 보고를 하겠으며 그 결과를 한인회 홈페이지에 공유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기타 안건 첫 번째로 제청된 오클랜드한인회가 뉴질랜드 한국전쟁 참전용사 기념재단과 협력하여 진행할 참전용사 기념비와 기념 회관 건립 동의안에 대해 참석 인원 68명 중 63명이 찬성해 통과됐다.

 

두 번째로 제청된 차기 오클랜드한인회장 임기 4년으로 하여 사업의 연속성과 안정성을 꾀하자라는 안에 대해서는 58명이 찬성해 통과됐다.

 

따라서 차기(17) 오클랜드한인회의 회장 임기는 2년에서 4년으로 늘어난다


91fd3f043a8f2acb64858c29803c4331_1656369962_0201.jpg
 

임채원_기자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