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 뉴질랜드, 16만 개 국내선 비행기 표 $50 이하로 판다

에어 뉴질랜드, 16만 개 국내선 비행기 표 $50 이하로 판다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3606 추천 7


e8b4662aa5cdf846e8ed329dc9c2b4b1_1600057795_8917.jpg
 

국영 항공사인 에어 뉴질랜드는 오늘 정부가 항공사에 대한 물리적 거리 제한 요건을 완화한다고 발표한 후 국민에게 감사를 표시하기 위해 저렴하게 비행기 표를 내놨다.

 

오늘부터 항공사는 더는 승객 사이에 좌석을 남겨 둘 필요가 없다. , 이제 더 많은 수의 좌석을 판매할 수 있게 됐다.

 

에어 뉴질랜드는 현재 운항하는 20곳의 뉴질랜드 공항에서 50달러 미만으로 16만 개 이상의 비행기 좌석 표를 살 수 있다고 밝혔다.

 

이 회사의 그렉 포란 최고 경영자는 2020년은 여행을 계획하기 힘든 한 해였지만, 물리적 거리 제한 요건이 없으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8b4662aa5cdf846e8ed329dc9c2b4b1_1600057817_6696.jpg
 

그는 "비행기 표 중 16만 개를 50달러 미만에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이 중 9천 표는 다가오는 방학 기간 동안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몇 달 동안 고객의 지원에 감사드린다. 국경이 폐쇄되어 있는 동안, 우리는 뉴질랜드 사람들이 친구와 가족 방문하기를 열망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래서 우리는 여행을 가능한 한 쉽게 할 수 있도록 했다. 이것은 또한 지역 관광 산업에 좋은 소식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물리적 거리 두기가 없다고 해서 비행하는 것이 안전하지 않다는 의미는 아니다. 우리 승무원은 계속 마스크를 쓰고 고객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국내선 변경 수수료를 면제한다는 것은 고객이 자신의 상황이 변하더라도 안심하고 예약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