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1일 오후 1시 정부 브리핑

9월 21일 오후 1시 정부 브리핑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478 추천 3


1988e53a849f3a491171ed9bb62b1116_1600655990_8791.jpg
 

•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현황

누적 통계 (21/09/2020 기준)

1.   확진: 1,464

2.   의심: 351

3.   감염: 1,815

4.   사망: 25

5.   완치: 1,728

6.   검사 진행: 914,421

 

금일 통계 (21/09/2020 기준)

1.   확진: 0                      

2.   의심: 0

3.   사망: 0

4.   완치: 9

5.   입원: 0

6.   검사 진행: 3,568

 

오클랜드는 9 23 (수요일) 11:59부터 경고 레벨이 레벨 2로 하향 조정되며, 100명 이하의 모임이 허가된다. 이번 규정은 14일간 지속될 것이며 10 7 (수요일) 에 경고레벨 재조정 여부가 결정된다.

 

   오클랜드 외에 다른 지역은 오늘밤 11:59부터 레벨 1로 내려간다.

 

•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은 새로운 감염자는 없다고 발표하였다.

 

• 해외 방문후 뉴질랜드에 돌아와서 14일간의 격리를 마친 후 양성 판정을 받은 남성 사례 애 대해 언급하였다.

 

본 사례는 격리를 마친 후에도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주의를 기울이던 중 관련 증상을 포착해 검사를 받았다. 감염 사유에 관해선 아직 수사 중에 있다.

 

이 확진자가 머무르던 격리 시설의 CCTV 확인을 통해 다른 사람과의 접촉이 있었는지 확인 중 이다.

 

• 뉴질랜드 귀국 전 인도에 방문했을 당시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이 확진자가 탑승했던 비행기에서 8명의 확진사례가 보고된바 있으며 기내 감염 가능성 역시 배재할 수 없다.

 

• 현재 62명의 확진자 중 29명은 해외유입과 관련되어 있고 격리시설에 있으며, 33명은 지역사회 감염과 관련되어 있다. 전체 누적 확진의 수는 1,464명이다.

 

• 어제 3568건의 검사가 시행되었다.

 

• 아던 총리는 이번 코로나 사태 때문에 경제적인 손해는 불가피하지만, 최근 GDP 수치 하락세는 예상보다 심각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 아프면 집에 있어야 하며, 입과 코를 가리는 마스크는 필수이고 코로나 tracer app 을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 오클랜드 내에서는 대중교통을 이용할 시, 마스크를 쓰는 것은 의무이며, 오클랜드 외에 다른 지역은 선택사항이지만, 사용을 권장한다. 오클랜드 외부로 비행 교통을 이용할 시에도 마스크는 필수이다.

 

• 아던 총리는 각 부의 장관들이 뉴질랜드 인구의 50%를 처방할 수 있는 코로나 백신을 수입할 수 있는 선택사항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COVID-19 뉴질랜드한인연대_ 김민엽 박도현 [오클랜드 한인 학생회 AKSA]>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