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주 NZ 전역, 기온 크게 떨어진다…오클랜드, 치치는 돌풍 조심

다음 주 NZ 전역, 기온 크게 떨어진다…오클랜드, 치치는 돌풍 조심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2952 추천 4


8feef58ca5c712f2403d0e7fe1924851_1610771024_3397.jpg
 

다음 주, 남쪽 해양에서 심한 강풍, 엄청난 강우량, 비와 눈을 동반한 두 개의 폭풍이 뉴질랜드를 강타할 예정이다.


일요일에 첫 번째 폭풍이 지나가고 수요일에는 더 큰 폭풍이 지나갈 예정이며 일부 지역은 이 두 폭풍으로 인해 낮 최고기온이 두 자릿수 밑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뉴질랜드는 여름에 종종 엄청난 추위를 겪지만, 기상청은 이번 추위가 이전의 추위보다 더 혹독할 것이며 강한 바람과 함께 올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가 여름에 흔히 있는 시원한 날씨가 아니기에 외딴 지역을 여행하는 모든 사람에게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남섬의 서해안은 다음 주 중반에 12미터에 달하는 큰 파도가 칠 전망이다. 또한, 이르면 116() 밤부터 남부 알프스에 눈발이 날릴 것으로 예상되며 주 중반에 폭설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8feef58ca5c712f2403d0e7fe1924851_1610771046_8746.png
 

기상청은 117() 밤까지 넬슨, 리치몬드 레인지, 더니든, 클러사, 리버스데일 남부, 피오르드랜드에 호우경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은 수요일 밀포드 사운드의 낮 최고 기온이 5도로 예상되며 체감온도는 1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경고했다.

기상청의 필립 던컨 예보관은 "오클랜드는 다가오는 수요일 낮 최고기온이 19도까지 떨어지며 때때로 돌풍을 동반한 강풍이 3, 4일 연속 불 것이다고 말했다.

 

크라이스트처치는 영하의 날씨는 아니겠지만, 최고 시속 100km의 돌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