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 신천지 ‘사기 포섭’ 주의해야...대학교에서 활동 의혹

오클랜드, 신천지 ‘사기 포섭’ 주의해야...대학교에서 활동 의혹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2589 추천 8


759cf86530bdd642d9a7fe941685f843_1626059337_5962.jpg
 

한국의 이단 사이비 종교단체인 신천지가 오클랜드의 대학생들을 포교 대상으로 삼고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뉴질랜드 현지 언론인 라디오뉴질랜드는 한 여성이 신천지로부터 사기 포교를 당할 뻔했다며 조심하라는 제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 여성은 "대학에서 만난 친구는 평범해 보였고 기독교인이거나 사이비 종교에 속해 있다는 것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예배의 밤에 초대되었고, 이후 일주일에 여러 번 열리는 성경 수업에 그 친구와 함께 참여하였다.

 

이 여성은 "처음에는 교리가 꽤 평범했다. 하지만 곧 종말에 관한 이야기로 변했고 성경과 동떨어진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이제 신천지를 떠났고 다른 사람들에게 신천지의 사기 포섭에 대해 경고했다.

 

759cf86530bdd642d9a7fe941685f843_1626059356_0811.png
 

오클랜드의 마운트 알버트 침례교회의 스티브 워슬리 목사는 그들은 중간 규모 이상의 교회들을 목표로 하고 그들이 몰래 들어가 신도인 척한다. 그런 후 다른 사람들과 친구가 되고 포섭한다고 설명했다.

 

워슬리 목사는 신천지 때문에 결혼이 파탄 나는 걸 본 적이 있다며 신천지의 사기 포섭에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만약 누군가가 성경 공부 모임에 초대했지만 교회 이름이나 교파에 대해서는 숨긴다면 피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덧붙였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